연합뉴스 뉴스 홈

다국어 사이트 바로가기
영어
중국어
일본어
아랍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패밀리 사이트 바로가기
한민족센터
축제장터
이매진
콘텐츠판매
헬로포토

로그인



광고배너

기본 서비스

검색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속보

핫이슈
  1. 1
  2. 1
  3. 1
  4. 1
  5. 1

광고배너


사회분야 뉴스입니다.

6.4지방선거 특집사이트
기사보기옵션

<세월호참사> 합동분향소 '대통령과 할머니' 만남 논란

유족대책위 "유족 중 아는 사람 없어"

청와대 대변인 "연출해서 득 될 것 아무것도 없다"

(안산=연합뉴스) 특별취재팀 = 정부 합동분향소를 방문한 박근혜 대통령과 한 할머니의 만남이 인터넷상에서 논란이다.

박 대통령이 안산 단원구 초지동 화랑유원지 제2주차장에 마련된 합동분향소를 찾아 한 할머니를 위로하는 장면이 취재기자 카메라에 포착됐지만 이 할머니의 신원에 대한 의혹이 일면서 '만남 자체가 연출된 것 아니냐'는 논란으로 번지고 있다.

박 대통령이 합동분향소를 찾은 것은 분향소가 공식적으로 문을 열기 전인 29일 오전 9시께.

당시 분향소 안에는 단원구 고잔동 올림픽기념관 임시 분향소에서 영정을 옮겨온 유족들도 상당수 있었고, 오전 10시부터 정식 분향이 예정된 터라 장내가 아직 정리되지 않은 상태였다.

분향소로 들어온 박 대통령은 제단 좌측에서부터 홀로 헌화하고 희생자를 애도한 뒤 우측으로 돌아 다시 출입문 쪽으로 걸어나갔다.

이때 한 할머니가 박 대통령에게 다가와 팔을 붙잡고 이야기를 나눴다.

경호원들은 유족인지, 일반 조문객인지 확인되지 않은 이 할머니와 대통령과의 예기치않은 만남을 막지 않았다.

이 장면은 박 대통령이 '유족으로 보이는 조문객'을 위로하는 것으로 언론에 보도됐다.

하지만 이 할머니가 분향소에서 박 대통령을 일정한 거리를 두고 따라다녔고, 조문객으로 줄을 서 있던 영상까지 나돌면서 네티즌들 사이에 '연출된 만남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또한 이 할머니의 빨간색 매니큐어가 유족 또는 조문객 복장과 잘 어울리지 않는다는 소문도 급속히 확산됐다.

유족대책위는 유족 가운데 이 할머니를 아는 사람은 나타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은 "연출을 해서 득 될 것이 아무 것도 없고 연출을 했다면 밝혀지지 않을 것도 아니다"라면서 연출 의혹을 강력히 부인했다.

민 대변인은 이어 "지난번 대통령이 진도를 방문했을 때도 울고 있던 어린아이에게 다가가 위로했는데 병원에 있는 아픈 아이를 데려다가 연출했다는 보도가 나와 아이 가족이 그 내용을 부인하고 항의했다"며 "이번에도 연출했다는 보도인데 사실이 아닌 내용이 확산되는 것은 우리 사회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4/04/30 17:20 송고

<세월호참사> 합동분향소 '대통령과 할머니' 만남 논란기사 공유하기
트위터와페이스북
관련기사
<세월호참사> 멈추지 않는 눈물…서울분향소 조문 이어져(종합)| 2014/04/30 17:47
<세월호참사> 사고 발생 보름째 선체 수색범위 확대| 2014/04/30 16:58
<세월호참사> 울음만, 또 울음만… 생존학생들 첫 단체조문| 2014/04/30 15:57
서울시청 앞 광장에 '노란 리본의 정원' 조성| 2014/04/30 05:37
靑, 유족들 '사과 비판'에 "유감스럽고 안타까워"(종합)| 2014/04/30 10:58

그 외 기사 모음

차 바꾸고 싶은데...내 차 팔면 얼마? 카즈광고

광고

많이 본 사진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