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뉴스 홈

다국어 사이트 바로가기
영어
중국어
일본어
아랍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패밀리 사이트 바로가기
한민족센터
축제장터
이매진
콘텐츠판매
헬로포토

로그인



광고배너

기본 서비스

검색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속보

핫이슈
  1. 1
  2. 1
  3. 1
  4. 1
  5. 1

광고배너


사회분야 뉴스입니다.

6.4지방선거 특집사이트
기사보기옵션

<세월호참사> 점검도 않고 구명장비 '양호'…조작에 허위보고

지난달 28일 전남 진도 팽목항 유실물보관소에 인계된 세월호 구명벌과 구명조끼. 해경이 사고해역에서 건져올려 진도군청에 인계한 이 구명벌과 구명조끼에는 제조연월이 1994년 5월로 표기돼 있다.

구명장비 안전점검 소홀 업체 관계자 긴급체포 조사중

(목포=연합뉴스) 특별취재팀 = 세월호 구명장비가 제대로 된 안전점검도 없었으나 '양호'한 것으로 조작된 것으로 드러났다.

검경 합동수사본부는 세월호 구명장비인 구명벌과 슈트(비상탈출용 미끄럼틀)의 안전 점검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으며 안전 점검 보고서도 허위로 작성됐다고 11일 밝혔다.

수사본부는 점검을 소홀히 한 혐의(업무방해)로 안전 점검을 맡은 한국해양안전설비 차장 양모(37)씨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

양씨는 지난 2월 세월호에 설치된 구명벌과 슈트의 안전 점검 보고서 17개 항목에 '양호' 판정을 내리고 한국선급에 보고한 것으로 확인됐다.

세월호 사고 당시 구명벌 44개 가운데 펼쳐진 것은 1개 뿐이었다.

수사본부는 업무상 과실치사, 업무상 과실선박매몰, 선박안전법 위반 혐의로 청해진해운 김한식(72) 대표와 물류팀 부장 남모(56)씨를 검찰에 송치했다.

cbebo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4/05/11 14:41 송고

<세월호참사> 점검도 않고 구명장비 '양호'…조작에 허위보고기사 공유하기
트위터와페이스북
관련기사
<세월호참사> 구명벌, 46개 중 1개만 작동…정비업자 체포| 2014/05/10 13:52
<세월호참사> '안전점검 보고서'…'허위·부실·조작' 덩어리(종합)| 2014/05/02 18:20

그 외 기사 모음

차 바꾸고 싶은데...내 차 팔면 얼마? 카즈광고

광고

많이 본 사진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