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뉴스 홈

다국어 사이트 바로가기
영어
중국어
일본어
아랍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패밀리 사이트 바로가기
한민족센터
축제장터
이매진
콘텐츠판매
헬로포토

로그인



광고배너

기본 서비스

검색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속보

핫이슈
  1. 1
  2. 1
  3. 1
  4. 1
  5. 1

광고배너


사회분야 뉴스입니다.

6.4지방선거 2014월드컵
기사보기옵션

<세월호참사> 조명탄 불발탄 800여발…2차 사고 '불안'

(진도=연합뉴스) 특별취재팀 = 세월호 침몰 사고 현장의 야간 수색에 투하된 조명탄 중 불발탄이 늘어남에 따라 인근 어민·어선을 보호하기 위한 대책 마련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다.

21일 범정부사고대책본부에 따르면 사고 직후부터 한 달여간 투하한 조명탄은 1만3천여발이며 이중 800여발이 불발탄인 것으로 파악됐다.

대책본부는 어민들의 불발탄 발견 신고와 수거가 늘어남에 따라 이달초 지역 주민들에게 "불발 조명탄을 발견하면 건드리지 말고 가까운 군부대나 경찰서에 신고해달라"고 요청했다.

시신 유실 방지 수색 및 유류품 수거에 투입된 어민들은 최근 서망항에서 군인들로부터 해상에서 유실물 발견 시 군부대나 해경에 신고해달라는 내용이 담긴 홍보물을 전달받을 때 "불발탄이 어선에서 폭발하면 배가 불에 타 침몰할 수 있으니 발견 시 반드시 직접 수거하려 하지 말고 바로 군이나 해경에 신고하라"는 안내를 함께 받았다고 밝혔다.

기름 유출 방제 작업을 지원하는 지역의 한 어촌계장은 "요즘은 어민들이 밤늦게까지 작업을 하진 않지만 어선으로 조명탄이 직접 떨어지거나 불발탄이 배 주변에서 터지지는 않을까 불안해 하는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대책본부는 공군의 C-130과 CN-235 수송기로 안개나 비 때문에 야간 수색이나 투하가 불가능한 날을 제외하고는 매일 밤 수십∼수백발의 조명탄을 투하했다.

특히 이중 상당수가 어민들이 활동 중인 사고 해역 인근 그물에서 발견돼 불안이 커지고 있다.

이에 따라 대책본부는 폭발물 처리 전문가를 현장에 투입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등 대책 마련을 위해 고심하고 있다.

대책본부의 한 관계자는 "조명탄에 타이머가 설치돼 일정 시간이 지나면 기능을 상실하지만 충격 정도에 따라 화약 성분이 반응해 폭발할 위험이 있다"며 "바다 속에 빠진 불발탄은 육지에 떨어진 불발탄에 비해 위험성이 크게 낮아지지만 100% 안전을 담보할 수 없어 어민들에게 불발탄 발견 시 대처요령을 홍보하고 군·경에서 수거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군의 폭발물 처리 전문가를 현장에 투입하자는 의견도 나왔으나 아직 투입 계획은 없다"며 "사고 해상에 있는 독도함에도 폭발물처리반(EOD) 인력이 있지만 불발탄 처리를 위해 투입한 적은 없다"고 설명했다.

areu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4/05/21 16:59 송고

<세월호참사> 조명탄 불발탄 800여발…2차 사고 '불안'기사 공유하기
트위터와페이스북

그 외 기사 모음

차 바꾸고 싶은데...내 차 팔면 얼마? 카즈광고

광고

많이 본 사진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