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뉴스 홈

다국어 사이트 바로가기
영어
중국어
일본어
아랍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패밀리 사이트 바로가기
한민족센터
축제장터
이매진
콘텐츠판매
헬로포토

로그인



광고배너

기본 서비스

검색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속보

핫이슈
  1. 1
  2. 1
  3. 1
  4. 1
  5. 1

광고배너


사회분야 뉴스입니다.

2014월드컵
기사보기옵션

주한미군이 버린 것까지…전투식량 불법 유통 적발

주한미군 등 해외 전투식량 불법 유통 적발
주한미군 등 해외 전투식량 불법 유통 적발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서울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주한미군이 훈련 후 영내 또는 야외 훈련장 소각장에 버린 전투식량을 수거해 불법 유통·판매한 혐의로 이모씨 등 9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일 밝혔다. 경찰이 이날 남대문경찰서에서 압수된 주한미군 등 해외 전투식량을 언론에 공개하고 있다.

미군부대 소각장서 주워 팔고 수입해 인터넷 판매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주한미군이 훈련 후 폐기처분한 전투식량을 주워다 시중에 유통한 업자들이 경찰에 적발됐다.

해외 전투식량을 무단으로 들여와 인터넷으로 판매한 업자들도 덜미를 잡혔다.

서울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주한미군이 훈련 후 영내 또는 야외 훈련장 소각장에 버린 전투식량을 수거해 불법 유통·판매한 혐의(식품위생법 위반)로 이모(72)씨 등 9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일 밝혔다.

국내 한 미군 비행장에서 청소하는 일을 하는 이씨는 지난 2012년 6월부터 지난 5월까지 훈련 후 영내 소각장에 버려진 미군 전투식량을 수거해 유통업자 유모(76)씨에게 10개 또는 12개 묶음 한 상자당 2천∼3천원에 공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전투식량은 서울 동묘시장에서 주로 캠핑·낚시를 즐기는 사람에게 개당 5천∼8천원에 팔려나간 것으로 조사됐다.

포항 소재 미군 훈련장 근처에 거주하는 이모(71)씨는 야외훈련 후 버려진 전투식량을 주워 일부를 유씨에게 팔거나 창고에 보관하다가 적발됐다.

주한미군이 버린 것까지…전투식량 불법 유통 적발
주한미군이 버린 것까지…전투식량 불법 유통 적발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정용희 서울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2대 팀장이 1일 서울 남대문경찰서에서 주한미군 등 해외 전투식량을 불법 유통·판매한 유통업자 검거와 관련해 브리핑을 하고 있다.

이 전투식량들은 유통기한이 확인되지 않을 뿐 아니라 냉장 설비도 없고 위생 상태도 불량한 창고에 보관됐다.

경찰은 이들로부터 전투식량 130상자를 압수했으며, 이미 200∼250상자를 판매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은 이와 함께 판매 목적으로 영국·독일·슬로베니아 등지에서 생산된 전투식량을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신고 없이 직접 수입해 판매한 인터넷 카페 운영자 정모(46)씨 등 5명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이들은 직접 소비할 것처럼 꾸며 외국의 전투 식량을 수입해 한글 표시사항을 부착하지 않은 채 200여개를 인터넷 카페 등에서 개당 5만∼9만원에 판매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돈만 된다면 소비자의 건강은 고려하지 않는 불량식품 유통업자들의 전형적인 불법행태"라고 강조했다.

경찰은 식약처와 공조해 수입식품을 불법 유통·판매하는 행위를 보다 강력히 단속할 계획이다.

se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4/07/01 12:00 송고

주한미군이 버린 것까지…전투식량 불법 유통 적발기사 공유하기
트위터와페이스북

그 외 기사 모음

차 바꾸고 싶은데...내 차 팔면 얼마? 카즈광고

광고

많이 본 사진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