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사회

뉴스 홈 > 사회

'시험에 지친 학생에게 힐링을'…대학교서 낮잠 대회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중간고사 기간 밤샘 시험공부로 지친 대학생들의 심신을 위로한다는 취지에서 '낮잠 자기 대회'가 열려 관심을 끈다.

30일 덕성여대 등에 따르면 다음 달 1일 오후 2시 서울 도봉구 덕성여대 내 영근터 야외 잔디밭에서 이 대회가 열린다.

참가자 가운데 누가 가장 깊게 잠드는지를 겨루는 방식인 이 대회는 중간고사 시험공부로 혹사당한 학생들에게 휴식을 주자는 것이 기획 의도다.

참가자들은 대회 당일 간단한 게임을 통해 숙면을 위한 담요와 수면 안대, 베개 등을 나눠 받고 잔디밭에 깔린 돗자리 위에서 잠을 청하게 된다.

대회가 시작한 지 5분이 지나면 6단계로 이뤄진 수면 테스트가 시작된다. 얼굴에 바람을 불거나 우스갯소리를 들려주는 등 각종 시험을 거치고도 꿋꿋이 잠을 자는 최후의 한 명에게는 소정의 상금을 준다.

이 이색 대회를 기획한 이들은 페이스북 커뮤니티 '연애레시피' 회원들이다.

이들은 대학생을 위한 건전한 놀거리를 찾던 중 '힐링'(치유)에 착안해 낮잠 자기 대회를 진행하기로 했다고 한다.

주최 측 관계자는 "중간고사가 끝났다고 클럽에 가서 노느니 낮잠을 통해 몸과 마음의 힐링을 하자는 것"이라고 대회 기획 의도를 설명했다.

스페인 등지에서 시에스타(낮잠) 대회가 열린 적은 있지만 국내에서 낮잠 자기 대회가 열린 것은 처음이라고 주최 측이 밝혔다.

주최 측은 29일까지 페이스북을 통해 참가자를 받았으며, 이 가운데 20∼30명을 선정해 대회를 진행할 계획이다.

heev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5/04/30 05:31 송고

광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