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사회(사건/사고)

뉴스 홈 > 사회 > 사건/사고

지하철 불났는데 "기다리라"…서울메트로 '안전 불감증' 논란

승객들 "연기 나는데 대피 안내방송 없어…자력탈출"

화재현장 살펴보는 소방관
화재현장 살펴보는 소방관[송파소방서 제공]

(서울=연합뉴스) 권영전 기자 = 22일 서울 지하철 2호선 잠실새내역(신천역)으로 진입하던 열차에서 발생한 화재 초기에 서울메트로가 "기다리라"는 안내방송을 했다는 증언이 나와 논란이 예상된다.

해당 열차를 탔던 승객들은 사고 당시 열차 내 안내방송에서 대피하라는 내용이 없이 "큰일이 아니니 기다리라"고만 했다고 말했다.

열차 앞쪽에 타고 있던 승객들은 창문 밖에서 연기가 나는 것을 보고 직접 비상코크 레버를 돌려 열차 문을 열고, 안전문(스크린도어)을 밀어 자력으로 대피했다.

해당 열차에 타고 있었다고 밝힌 한 승객은 인터넷 댓글을 통해 "안내방송에서 잠시 단전이 됐다며 기다려달라고 하고 다시 출발하려는데 갑자기 불이 꺼지더니 멈췄다"며 "밖에선 연기가 나는데 안내방송에서는 '큰일이 아니니 기다려달라' 했다"고 서울메트로의 안전조치를 비판했다.

다른 승객도 연합뉴스 통화에서 "열차에서 대피하라는 안내방송을 듣지 못했다"며 "연기가 나서 승객들이 자력으로 나와 대피한 이후 불꽃이 튀는 화재 현장을 목격했다"고 말했다.

지하철 신천역 진입하던 열차에서 불…승객 대피
지하철 신천역 진입하던 열차에서 불…승객 대피(서울=연합뉴스) 달리는 지하철에서 불이 나 승객들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22일 소방당국과 서울메트로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28분께 서울 지하철 2호선 잠실역에서 신천역으로 진입하던 열차 밑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이 진화중이다. 2017.1.22 [독자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화재로 지하철이 불에 타는 상황은 아니었지만 연기가 많이 나면 자칫 질식의 위험이 있다는 점에서 서울메트로가 적절한 조치를 내리지 않은게 아니냐는 논란이 예상된다.

특히 지하철은 노약자들도 많이 타는 대중교통 수단임을 고려하면 승객의 질식 위험이 더 클 수 있다.

실제로 한 누리꾼은 인터넷 댓글에서 "내 친구가 직접 비상문을 열고 할머니를 업고 나왔다고 한다"며 "안전에 이상 없다고 안내방송 했다는데 안전조치 제대로 안 하느냐"고 분통을 터뜨렸다.

더구나 차량 뒤쪽에 타고 있던 승객은 연기를 직접 보지 못해 대피도 늦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사고 당시 열차가 10칸 중 9칸만 역사 내에 진입한 상태여서 10번째칸에 타고 있던 승객은 사고 상황을 알 방법이 없었다. 이들은 나중에 대피 방송을 듣고 9째칸으로 이동해 열차 밖으로 대피했다.

서울메트로 측은 "처음에 기관사가 차장에게 '기다리라'는 내용의 안내방송을 지시했으나 오전 6시30분에 연기가 나는 것을 보고 대피 안내방송을 하라고 재차 지시했다"며 "차장이 대피 안내방송을 6시31분에 했고 방송 이후 차량을 살피며 그때까지 열차 내에 있던 사람들을 대피시켰다"고 말했다.

그러나 안내방송이 나온 시점은 열차 앞쪽 승객이 이미 대부분 자력으로 대피한 이후였다.

다만 다행히 승객들이 초반에 대부분 자력으로 대피해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이 화재로 지하철 2호선은 약 50분간 운행을 멈췄고, 운행재개 이후에도 승강장이 연기로 뒤덮인 탓에 약 30분간 잠실새내역을 무정차 통과했다.

comm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1/22 10:3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