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사회(사건/사고)

뉴스 홈 > 사회 > 사건/사고

[박근혜 소환] '대질조사 카드' 꺼낼까…검찰 "가능성 적어"

만약 성사될 경우 최순실·안종범·정호성·이재용 등 거론

박근혜 전 대통령(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 박근혜 전 대통령이 검찰 조사에 비협조적으로 나올 경우 검찰이 대질(對質)신문 카드를 꺼낼지에 관심이 쏠린다.

대질신문은 피의자나 참고인, 증인 등이 말한 내용 사이에 모순이 있을 때 이들을 대면시켜 질문하고 답변을 듣는 것이다. 주로 진술 내용이 참인지 거짓인지 가리고 모순점을 발견하기 위해 이뤄진다.

만약 대질조사를 결정할 경우 대상자로는 '비선 실세' 최순실씨나 안종범 전 청와대 수석, 정호성 전 부속비서관 등이 손꼽힌다.

최씨는 박 전 대통령의 여러 혐의와 가장 많은 부분이 겹치는 공범이다. 박 전 대통령의 핵심 혐의에 관해 가장 많은 부분을 설명할 수 있는 인물이다.

최씨는 수사 과정에서 박 전 대통령과 공모 관계로 지목됐기 때문에 '한배'를 탄 셈이어서 기본적으로는 서로 엇갈리는 진술을 하지 않으리라는 점에서 대질조사의 효율성이 높지 않다는 관측도 있다.

다만 그간 박 전 대통령이 표명한 입장을 보면 균열이 생길 가능성도 엿보인다.

박 전 대통령은 지난달 27일 탄핵심판 최종변론 의견서에서 "최순실을 비롯한 주변 사람들의 잘못된 일 역시, 제가 사전에 조금이라도 알았더라면, 누구보다 앞장서서 엄하게 단죄를 하였을 것"이라고 했다.

안 전 수석의 경우 박 전 대통령의 각종 '깨알 지시'를 수십 권의 업무 수첩에 그대로 받아 적어 불법행위가 구체적으로 어떻게 이뤄졌는지를 소상히 알고 있는 인물이다.

정 전 비서관은 이른바 '문고리 3인방'으로 불릴 만큼 박 전 대통령의 일거수일투족을 상세히 파악하고 있었고 최순실씨와 도 수시로 연락을 주고받았다는 점에서 내밀한 정보를 알고 있을 개연성이 크다.

핵심 혐의인 뇌물수수 의혹과 관련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부를 가능성도 점쳐진다.

박 전 대통령이 이 부회장과의 독대 자리에서 최씨 딸 정유라씨 지원을 요청했다는 의혹을 사기 때문이다.

그러나 검찰은 대질신문을 사실상 고려하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

비록 피의자 신분이기는 하나 전직 대통령에 대한 최소한의 예우 차원에서 굳이 대질조사하지 않고도 충분히 혐의 파악을 할 수 있다는 점에서다. 조사 시간 및 효율성 측면에서도 실효성이 낮다는 얘기가 나온다.

실제로 검찰은 21일 다른 주요 구속 피의자의 소환 계획을 세워두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 관계자는 "만반의 준비를 하겠지만 대질할 가능성은 많지 않아 보인다"고 말했다.

p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3/21 05:1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