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사회(사건/사고)

뉴스 홈 > 사회 > 사건/사고

맨손으로 땅굴파듯 수색로 겨우 냈지만 찌그러진 선체 또 넘어야

국방부유해발굴감식단' 수색현장 투입…유해발굴전문가와 현장 자문·지휘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김근주 기자 = 21일 오전 7시께 아직 수색작업이 시작되기 전에 세월호 수색작업 현장을 직접 찾았다가 처참한 눈앞의 광경에 좌절과 실망만 안고 온 가족들이 오후에도 다시 수색작업 현장을 비추는 CCTV 앞에 앉았다.

세월호 선내, 진흙과 집기류 엉켜 아수라장
세월호 선내, 진흙과 집기류 엉켜 아수라장[연합뉴스TV 제공 = 연합뉴스]

두 개 화면 왼편에는 세월호의 전체 모습을 조망하는 CCTV 화면이 보였고, 오른쪽에는 2개의 수색 진입로에서 작업하는 장면이 실시간으로 세월호 현장수습본부와 미수습자 가족 대기실 등으로 전송되고 있었다.

사흘 작업 기간 겨우 7m 내부로 진입한 것으로 알려진 세월호 좌현 4층 선수 남학생 객실 1번 진입로는 침몰과정에서 찌그러진 선체를 넘어야 내부로 더 들어갈 수 있는 상황이었다.

그 너머에는 빼곡하게 내부 집기와 펄이 쌓여 있다고 직접 목격한 미수습자 가족들은 전했다.

이미 수색을 마친 구역에는 아직도 삐죽 빼죽 튀어나온 선체 내 구조물이 튀어나와 있었고, 좁은 틈 사이에 굳거나 진흙으로 눌어붙은 진흙과 같은 펄을 파내고 파내도 끝이 없이 남아 있었다.

앞을 가로막은 지장물을 일부 걷어낸 4층 남학생 객실 뒷부분 2번 진입로에는 음료자판기가 떡하니 드러났다.

수색 작업자들은 자판기를 스치듯 지나 어지럽게 땅에 박힌 철제 구조물 사이로 손을 파낸 펄을 양동이에 던지듯 빼내고, 다시 드러난 지장물을 꺼내며 수색을 이어갔다.

이 모습을 CCTV로 지켜보는 가족들은 "작업자들도 끝도 없다는 한탄이 쏟아져 나오겠다"며 "지금과 같은 수색방법은 한계가 있다고 한숨을 내쉬었다.

대화나누는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
대화나누는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목포=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21일 오후 목포신항에 거치된 세월호 좌현 앞부분(1번 구역) 진출입구에서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원들이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17.4.21

현장에는 이날 오전부터 국방부유해발굴감식단 소속 원사 1명과 상사 1명이 수색작업에 투입됐다.

검은색 작업복 등 뒤에 '국방부 유해발굴 감식단'이라고 적힌 조끼를 걸친 감식단원들은 유해발굴 경험 10년 이상인 발굴 팀장 출신 등 군 현역들이다.

이들은 수색 진입로 내부를 들어가 살피거나, 지장물과 유류품을 들고나오는 수색 작업자들에게 무언가 일일이 설명하거나, 직접 물품에 묻은 펄을 걷어내며 작업을 도왔다.

국방부 감식단은 현장에서 수색 작업자들을 수색방법을 지도하고, 감독한다.

유해발굴 권위자 박선주 충북대 명예교수는 이날부터 본격적으로 진행되는 펄 분류작업을 앞장서서 지휘했다.

박 교수는 작업자들이 체에 걸러 물로 씻어내 찾아낸 습득물 더미를 직접 핀셋과 모종삽을 들고 뒤지며 미수습자의 흔적과 유류품을 찾았다.

미수습자 가족들은 이날 "지금과 같은 수색방법으로는 한계가 있다"며 해수부·선체조사위·코리아쌀베지 측에 수색대 안 마련을 요구했다.

선체조사위는 이날 열린 전원회의 초반, 절단면 확대 등 가능한 수색 대안을 모색하기도 했다.

'수색 방식 변경 요구하는 미수습자 가족들'
'수색 방식 변경 요구하는 미수습자 가족들'

pch8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4/21 15:4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