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사회(전체기사)

뉴스 홈 > 사회 > 전체기사

[주말 N 여행] 영남권: 붉은 치마 두른 듯 가녀린 유혹…하동 '꽃양귀비 축제'

중국 4대 미인 이름 따 '우미인초' 별칭…맞은 편엔 수레국화 '활짝'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김준범 김용태 박정헌 기자 = 5월 셋째 주말인 20∼21일 꽃양귀비의 붉은 물결이 관광객의 시선을 확 사로잡는다.

경남 하동군을 동서로 가로지르는 국도를 따라가다 보면 17만㎡의 대지가 온통 '꽃양귀비'로 물든 모습을 볼 수 있다.

아편 성분을 함유해 국내 재배가 법으로 금지된 '양귀비'와 달리 꽃양귀비는 관상용 식물로 재배가 허용된다.

이번 주말은 날씨가 꽤 더우니 가벼운 옷차림으로 외출해도 되겠다.

꽃양귀비 동심[연합뉴스 자료사진]
꽃양귀비 동심[연합뉴스 자료사진]

◇ "대구 낮 최고 31도"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어 구름이 많겠다.

기온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조금 높겠다.

20일 아침 최저기온은 부산 17도, 울산·대구 16도, 창원 15도, 낮 최고기온은 부산 24도, 울산 29도, 대구 31도다.

21일 아침 최저기온은 부산·대구 17도, 울산 16도, 창원 15도, 낮 최고기온은 부산 23도, 울산 28도, 창원 27도, 대구 30도 분포다.

낮과 밤의 기온차가 커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모든 해상에서 0.5∼2m로 일겠다.

경남 하동군 북천면 꽃양귀비[연합뉴스 자료사진]
경남 하동군 북천면 꽃양귀비[연합뉴스 자료사진]

◇ "중국 4대 미인의 이름을 딴 꽃"

'우미인초', 꽃양귀비 혹은 개양귀비꽃으로 불리는 꽃의 별칭이다.

초패왕 항우의 여인으로 중국 4대 미인으로 꼽히는 '우미인'의 이름에서 유래됐다.

초패왕을 향한 지고지순한 사랑을 보여준 우미인이 죽자 그 무덤에 피어오른 꽃으로 알려진다.

꽃양귀비를 왜 4대 미인에 빗대는지는 꽃을 본 사람들은 안다.

가느다란 줄기에 붉은 치마를 두른 것 같은 꽃잎은 한장 한장이 예쁘다.

선명한 붉은 빛깔은 색감이 무척 진하다.

꽃양귀비는 흔히 아편의 소재로 사람들이 알고 있는 '양귀비'와는 다르다.

양귀비꽃은 당나라 현종의 후궁으로 미모가 뛰어났던 양귀비의 이름을 딴 꽃으로 전해지는 이야기도 다르다.

수채화 같은 풍경[연합뉴스 자료사진]
수채화 같은 풍경[연합뉴스 자료사진]

두 꽃은 같은 과 식물로 모양은 거의 유사하다.

하지만 꽃양비귀는 키가 30∼80㎝로 양귀비보다 조금 더 작고 줄기에 털이 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아편 성분이 없어 법적으로 재배도 허용된다.

이 꽃양귀비를 제대로 감상할 수 있는 곳이 경남 하동군이다.

하동군을 가로지르는 2번 국도 주변 17만㎡의 대지를 붉은 양귀비가 수놓고 있다.

국도를 기준으로 북쪽에는 새빨간 꽃양귀비가, 남쪽에는 수레국화를 비롯해 다양한 꽃이 심겨 있다.

특히 꽃양귀비는 이번 주말 만개하며 절정을 맞을 것으로 보인다.

이곳에서는 21일까지 '제3회 하동 북천 꽃양귀비 축제'도 열리고 있다.

꽃양귀비 옆 휴식[연합뉴스 자료사진]
꽃양귀비 옆 휴식[연합뉴스 자료사진]

축제장에는 가족·연인이 함께 할수 있는 다양한 체험 전시 프로그램이 준비됐다.

꽃밭에서 추억 만들기, 요술 풍선 만들기, 다슬기 잡기, 표주박·솔방울 만들기, 메기 잡기, 황토길·톱밥길 힐링걷기, 꽃잎 떡메치기, 천연비누 만들기 등이다.

우수 농·특산물 전시·판매와 메타세쿼이아 소망등 달기, 가족과 함께하는 소이캔들, 행운의 꽃씨앗 상점, 소원 들어주는 꽃양귀비, 양귀비 퀴즈대회, 제기차기·투호·목발 짚기·굴렁쇠 굴리기 행사도 열린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5/19 11: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