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찰청장, 백남기 농민 유족 만나 사과키로…"접촉 중"(종합)

이철성 경찰청장
"늦은 사과는 인정…사망 인과관계는 법적으로 명확히 다뤄질 것"
"경찰개혁위 권고안은 원안 그대로 수용 방침"

(서울=연합뉴스) 임기창 기자 = 이철성 경찰청장은 2015년 11월 경찰 살수차에 맞아 쓰러진 뒤 숨진 고(故) 백남기 농민 유족을 직접 만나 사과하기로 하고 관련 절차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 청장은 19일 기자간담회에서 "구체적인 것은 말씀드리기 어렵지만 농민회 및 유족 측과 접촉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청장은 앞서 16일 경찰개혁위원회 발족식 모두발언을 통해 백남기 농민과 유족에게 "깊은 애도와 함께 진심 어린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는 입장을 표명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유족 측은 경찰이 사과와 관련, 사전에 자신들을 접촉해 온 적도 없다며 "진정성 없는 사과"라고 비판했다.

이 청장은 "사과라는 것은 사과받는 사람이 느껴야 하는 것이니 유족 입장에서 그렇게 말씀하시는 것은 당연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사과 발표 배경을 묻자 "10일 6·10 민주항쟁 30주년 행사를 봤고, 전날 경찰청 인권센터에 있는 박종철기념관을 찾아서 느낀 소회도 있었다"며 "시대의 큰 흐름에 맞춰 인권문제에 전향적으로 다가가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 청장은 서울대병원이 최근 백씨 사인을 병사에서 외인사로 바꾼 일을 두고는 "병원에서 의학적으로 판단한 것이니 그에 대해 드릴 말씀은 없다"고 말했다.

검찰 수사 종료 이후 사과 여부를 판단하겠다는 입장이 바뀐 데 대해서는 "기본적으로 전에도 유감 표명은 여러 번 했지만, 유족이 볼 때 와 닿지 않고 진정성이 없어 보였던 것"이라며 "늦은 사과는 인정한다"고 했다.

다만 백씨의 사망이 물대포로 인한 것임을 인정하느냐는 질문에는 "검찰 수사에서 명확하게 돼야 하는데, 일단 서울대병원에서는 그 부분까지 판단하지 않았다"면서 "인과관계가 법적으로 명확히 다뤄지리라 본다"면서 즉답은 유보했다.

이 청장은 외부 인사들이 참여한 경찰개혁위의 위상에 대해 "저희 입장에선 쓴소리를 듣더라도 실질적인 이야기를 해줄 수 있는 분들을 모시려고 했다"며 "권고안이 나오면 일단 원안 그대로 수용하려는 방침"이라고 밝혔다.

그는 새 정부가 해양경찰청을 부활시키면 이후 해경과 수사권 경계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에 대해 "먼저 수사에 착수하는 기관이 수사하는 것으로 해경 측과 협의했다"며 "더 문제가 있으면 수사협의회를 열어 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puls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6/19 11:5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