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검찰, '검증부실' 김성호 내일 소환…제보조작 '윗선' 수사 속도

공명선거추진단장 이용주 의원도 곧 소환될 듯

'문준용 의혹 제보 조작' 사건과 관련해 소환을 앞둔 국민의당 공명선거추진단 김성호 수석부단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문재인 대통령 아들 준용씨에 대한 '취업특혜 의혹 제보조작'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이 대선 당시 국민의당 공명선거추진단(추진단) 수석부단장이던 김성호 전 의원을 18일 피의자 신분으로 재소환해 조사한다.

서울남부지검 공안부(강정석 부장검사)는 김 전 의원에게 18일 오전 출석하라고 통보했다고 17일 밝혔다. 김 전 의원이 다시 소환되는 것은 이달 3일 이후 14일만이다.

김 전 의원은 대선 직전인 5월 5일 추진단 부단장이던 김인원 변호사와 함께 기자회견을 열어 준용씨의 한국고용정보원 입사 특혜 의혹을 뒷받침하는 조작된 제보를 공개한 혐의(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를 받는다.

해당 제보의 진위를 둘러싼 공방이 거세지자 이틀 뒤인 7일에도 김 변호사와 함께 2차 기자회견을 열어 제보가 진짜라는 취지로 말한 혐의도 있다.

김 전 의원과 김 변호사에게 제보 검증의 1차적인 책임이 있다고 보는 검찰은 이들이 제보가 허위일 가능성을 인식했는데도 폭로를 위해 일부러 검증을 게을리해 혐의가 인정된다고 판단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까지 검찰 조사 결과 제보를 추진단에 전달한 이준서(구속) 전 최고위원에게서 이들이 검증을 위해 받은 것은 당원 이유미(구속기소)씨가 조작한 카카오톡 대화 캡처 화면에 준용씨의 파슨스디자인스쿨 '동료'로 등장한 김모씨의 이메일 주소 하나뿐이다.

이들은 이 이메일로 '제보자'에게 직접 연락을 해보는 등 기본적인 검증 노력을 전혀 하지 않았으며, 이메일 주소를 기자들에게 전달만 한 것으로 현재까지 파악됐다.

검찰은 김 전 의원을 상대로 검증을 게을리한 경위를 캐묻는 한편, 해당 제보를 공개하기로 결정하는 과정에서 당 지도부와 얼마나 교감이 이뤄졌는지도 조사할 계획이다.

이달 15일 재소환된 김 변호사는 조사에서 자신과 김 전 의원이 공개를 결정했으며 다른 최종 결정권자는 따로 없다는 취지로 진술할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의당 '윗선'이 사건에 얼마나 개입했는지를 두고 수사를 확대하는 검찰은 김 전 의원에 대한 조사가 일단락되면 공명선거추진단 단장이던 이용주 의원도 곧 소환해 조사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박지원 전 대표 등 당 지도부를 조사하는 방안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ah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7/17 09:12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