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방부 특조위 수사권 없지만…진상규명 기초 다져달라"

5·18 부상자회장 "나도 집단발포 피해자, 명령 책임자 밝히고 진상 규명"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김후식 5·18 부상자회장은 13일 "국방부 5·18 특별조사위원회의 조사가 추후 특별법에 따른 진상규명을 위한 기초조사가 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국방부 특조위-김후식 5·18부상자회장 면담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방부 특조위-김후식 5·18부상자회장 면담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 회장은 이날 5·18 기록관에서 열린 특조위와의 면담에 5·18 단체 대표 자격으로 홀로 참석했다.

김 회장은 "국방부 특조위가 수사권, 조사권이 없어 진상규명이 제대로 이뤄지기 어렵다는 게 5·18 단체들의 중론"이라며 "그러나 개인적으로는 이번 조사가 특별법을 통해 진상규명 작업을 할 때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말했다.

그는 "5·18은 1988년 국회 청문회도 여야 합의가 안 돼 조사보고서가 없고 참여정부 시절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회 조사도 중간에 중단돼 반쪽짜리 결과밖에 없다"며 특별법 제정을 통한 5·1 진상규명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국방부 특조위-김후식 5·18부상자회장 면담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방부 특조위-김후식 5·18부상자회장 면담 [연합뉴스 자료사진]

자신도 집단 발포로 총에 맞은 피해자라고 설명한 김 회장은 "정말 북한군이 내려왔는지, 400명 넘는 행방불명자는 어디로 갔고 어디에 매장됐는지, 누가 나를 쏘라고 명령했는지 규명해 5·18 왜곡이 더는 없어야 한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도심 헬기 사격은 수많은 증언이 있었다"며 "이번에 새로운 증언이 나온 공군 폭격기 출동 대기 의혹도 실제 있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당시 군은 민중들이 특별한 세력이 없는 상태에서 무장을 하니 폭동이 일어날 것으로 생각하고 진압 준비를 했을 것"이라며 "그러나 광주시민들은 자체적으로 청소하고 경비를 서고 주먹밥과 물을 나눠 먹으며 광주를 지켰다"고 설명했다.

이어 "폭동은 일어나지 않았고 시민들이 자치공동체를 이루고 사니 군이 폭격기를 포기하고 진압을 한 것"이라며 "국방부 특조위 조사로 이러한 진실이 제대로 밝혀지고 역사에 제대로 기록되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건리 위원장 등 9명의 특조위원은 이날 면담에서 "이번 조사는 지난 37년간 부단히 진실을 밝히려고 노력해온 과정 중 하나"라며 "진실 규명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areu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9/13 15:2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