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손목치고, 발목 밀어 넣고…고의사고로 보험금 챙겨

(대전=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서행하는 차량에 일부러 손목이나 발목을 부딪치는 사고를 내 합의금을 가로챈 보험 사기범이 경찰에 잇따라 붙잡혔다.

대전지방경찰청 교통범죄수사팀은 14일 보험 사기 방지 특별법 위반 혐의로 A(29)씨를 구속했다.

발목 밀어 넣기
발목 밀어 넣기 (대전=연합뉴스) 대전지방경찰청 교통범죄수사팀은 14일 서행하는 차량에 몸을 고의로 부딪쳐 합의금을 받아 챙긴 혐의(보험사기 방지 특별법 위반)로 A(29)씨와 B(56)씨를 구속했다. 사진은 지난 4월 대전 한 골목에서 B씨가 차량에 발을 밀어 넣는 모습이 담긴 블랙박스 영상을 캡쳐한 것이다. 2017.9.14 [대전지방경찰청 제공=연합뉴스]

A씨는 지난 5월 14일 오후 6시께 광주광역시 동구 한 골목에서 외제 승용차 사이드미러에 오른팔을 고의로 부딪쳐 합의금 15만원을 받아 챙기는 등 2014년 12월부터 올해 5월까지 대전과 광주에서 이른바 '손목치기' 수법으로 합의금 2천195만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경찰 조사에서 "데이트비용을 마련하려고 고의사고를 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또 같은 수법의 보험 사기로 합의금 232만원을 챙긴 혐의로 B(56)씨를 구속했다.

B씨는 대전의 골목길에서 지나가는 차량의 사이드미러에 일부러 몸을 부딪치거나 차량을 몰고 가다가 고의로 급제동을 해 접촉사고를 유발하는 등의 방법으로 지난 4월부터 8월까지 총 14차례에 걸쳐 합의금 230만원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주차된 차량 뒤에 숨어있다가 서행하는 승용차가 지나가면 튀어나와 어설프게 바퀴에 발을 넣기도 했는데, 이 장면이 다른 차량 블랙박스에 담기면서 덜미가 잡혔다.

B씨는 같은 수법의 보험 사기로 실형을 받고 출소한 지 3일 만에 다시 범행을 한 것으로 파악됐다.

soy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9/14 15:12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