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울대 교수들 "살충제 계란 사태 때 대국민 소통 부족"

최경호 환경보건학과 교수 "정부, 재발방지 노력 보여줘야"

서울대 '생화학물질 사태와 국민안전' 집담회
서울대 '생화학물질 사태와 국민안전' 집담회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최근 연이어 논란이 된 '살충제 계란'과 '독성물질 생리대' 사태에 대해 서울대 교수들이 한목소리로 정부의 부족한 소통 능력을 지적하며 위해성 평가 시스템의 개선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최경호 서울대 환경보건학과 교수는 14일 '생화학물질 사태와 국민안전:보건학의 제언' 주제로 열린 서울대 보건대학원 집담회에서 "사회의 화학물질 안전망에 구멍이 있고 (정부가) 국민의 신뢰를 얻지 못하고 있음이 이번 사태를 계기로 드러났다"고 말했다.

최 교수는 "계란에서 살충제가 검출된 지 며칠 만에 정부는 계란이 안전하니 섭취해도 된다고 발표했지만, 오히려 국민의 혼란이 가중됐다"며 "안심하라는 메시지보다 재발 방지를 위한 노력을 이해시키는 것이 더 설득력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한 번에 한 물질씩, 그것도 알려진 독성 영향에 근거해 평가하는 현 위해성 평가 방식으로는 21세기 화학물질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며 "위해성 평가가 다양한 건강 영향을 반영할 수 있도록 사람 중심의 통합적 평가가 이뤄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궁극적으로 유럽의 화학물질청(ECHA)과 비슷한 화학물질 위해성 평가기관을 설치해 각 담당 부처가 협력하고 사각지대 없는 관리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유명순 서울대 보건학과 교수는 "정보의 정확성은 소통의 첫 단계이자 기본의 기본"이라며 "정부는 계란의 난각(계란 껍데기) 코드를 잘못 발표해 국민의 신뢰를 고갈시켰다"고 지적했다.

유 교수는 "조직의 리더는 '끝났다', '안전하다' 등의 메시지를 선언하기보다 현재 불확실성이 어느 정도이고 어떻게 통제되고 있다는 것을 투명하고 정확하게 밝혀야 한다"며 "정부는 소통 메시지의 정확성 강화부터 시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성주헌 서울대 보건대학원 보건학과 교수는 "실험실에서 하는 독성 실험을 넘어 사람을 대상으로 한 인체 건강 영향에 대한 역학조사가 위해성 평가의 최종 판단 기준이 돼야 한다"며 "화학물질이 건강에 문제를 일으키는지에 대해 국민에게 답을 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성균 서울대 환경보건학과 교수는 "심도 있는 위해성 규명은 학계에서 하고, 정부는 선제적으로 유해의심물질을 차단하고 관리하는 책무를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p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9/14 16:2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