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세월호서 3년만에 돌아온 이영숙씨 13일 목포신항서 영결식

영결식 후 부산서 장례…인천 일반인추모관에 안치

(목포=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세월호 미수습자 9명 중 3년 만에 유해를 찾은 이영숙씨 영결식이 오는 13일 오전 8시 전남 목포신항에서 치러진다.

세월호에서 3년만에 돌아온 이영숙씨
세월호에서 3년만에 돌아온 이영숙씨

영결식은 앞서 유골을 수습해 떠난 단원고 조은화·허다윤양의 사례처럼 간소하게 열린다.

운구차로 목포신항을 한 바퀴 돌며, 남은 미수습자 가족들과 수습 활동을 함께한 현장 작업자들에게 인사를 한 뒤 목포신항을 떠날 예정이다.

이영숙씨의 아들 박경태(31)씨는 친인척들이 있는 부산으로 이동해 부산시민장례식장에서 일반장 형태로 삼일장을 치르기로 했다.

장례 후에는 인천가족공원에 마련된 세월호 일반인 희생자 추모관에 고인의 유해를 안치한다.

박경태씨는 12일 "미수습자 수색이 종료되는 시점까지 기다리려고 했으나 다른 가족도 일부 떠나고 주위에서도 장례를 권유해 어렵게 결정했다"며 "장례 후에도 목포신항을 오가며 미수습자 가족들과 함께하려 한다"고 말했다.

이영숙씨는 2014년 4월 16일 당시 제주도에 직장을 잡은 아들과 수년 만에 함께 살기 위해 짐을 싣고 세월호에 올랐다가 사고를 당했다.

이씨의 유해는 올해 5월 22일 세월호 3층 선미 좌현 객실에서 구명조끼를 입은 채 흩어지지 않은 모습으로 발견됐다.

세월호 미수습자 9명 중 이영숙씨와 조은화·허다윤양, 단원고 고창석 교사의 유해만 선체와 침몰 해역에서 수습됐다.

세월호 현장수습본부는 단원고 남현철·박영인군, 양승진 교사, 권재근씨·혁규군 부자 등 5명의 유해를 찾기 위해 선체와 사고 해역을 수색하고 있다.

areu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0/12 16:04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