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성형외과 방문 10명 중 7명 "비전문의 시술 싫다"

성형외과의사회 "환자가 전문의 자격 여부 알 수 있도록 제도 개선 필요"

(서울=연합뉴스) 김민수 기자 = 성형수술 상담자 10명 중 7명이 '비전문의에게 성형수술을 받지 않겠다'는 생각을 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대한성형외과의사회는 올해 7월 15∼31일 사이에 성형외과를 방문한 고객 649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성형외과 수술 인식 관련 설문조사 결과를 12일 발표했다.

이 자료에 따르면 국내에서 성형수술을 시행하는 의사 중 전문의가 아닌 의사가 성형외과 전문의보다 몇 배 더 많다는 사실을 알고 있는 사람은 37%(238명)로 모른다는 사람(63%·409명)보다 적었다.

전문의는 별도의 수련과정을 거쳐 특정 진료과목에 대한 전문 자격을 취득한 의사를 뜻한다.

'성형외과 전문의가 아닌 의사(비전문의)에게 성형수술을 받으실 생각이 있으십니까?' 라는 질문에는 77.7%(504명)가 "비전문의에게 받지 않겠다"라고 답했다. 18.5%(120명)는 "때에 따라 비전문의에게 받을 수도 있다", 2.8%(18명)는 "전문의 또는 비전문의 상관하지 않는다"는 의견을 각각 밝혔다.

현재 성형외과의사회는 '성형코리아'라는 포털 사이트 운영을 통해 누구나 전문의 자격 여부 등을 확인할 수 있는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다.

이병민 성형외과의사회 회장은 "성형외과를 방문한 사람들이 전문의 자격 여부를 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정부가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며 "국민의 건강권을 지키고, 안전한 의료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꼭 필요한 조치"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km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0/12 12:12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