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자보 공방전' 부산 사립대 교수 5명 비리의혹 감사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부산의 한 사립대에서 '대자보 비방전'이 벌어지면서 한 학과의 교수와 강사 등 5명이 대학 측의 감사를 받는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사립대는 모 학과의 교수, 강사 등 5명에 대한 감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감사진행 사실이 수면위로 드러난 것은 지난 8일 이 학과에 붙은 대자보를 통해서다.

해당 학과의 학생회가 붙인 대자보에는 A 교수가 학생들에게 상습폭행과 욕설, 인격모독을 했고 대학 측이 감사를 진행하고 있지만 결과 발표가 늦어지고 있다는 내용이 담겼다.

학생회의 대자보
학생회의 대자보A교수에 대한 의혹과 감사 진행중인 사실을 밝히고 있다

대자보가 붙고 며칠 뒤 학과 내 다른 학생들에 의한 대자보가 또 붙었다.

이 대자보는 A교수에 대한 의혹을 제기한 학생회의 대자보를 정면 반박했다.

그러면서 A 교수 외 학과 내 다른 교수와 강사 등 4명도 감사를 받는데 학생회 대자보는 이는 언급하지 않는다며 의도가 있다고 주장했다.

반박 대자보
반박 대자보A교수를 감싸며 다른 교수 4명에 대한 감사진행 사실과 세세한 의혹을 적었다.

해당 대자보에 따르면 이 학과 B교수는 채용비리, 논문대필, 대학원생에 대한 갑질 의혹을, C교수는 성희롱, 성적 차별 의혹을 받는다.

D교수는 잦은 휴강으로 인한 수업태만, E교수는 음주 후 수업 참여 의혹이 제기됐다.

각종 의혹의 증거로 학생들의 녹취 파일이나, 동료 교수의 진술 등이 감사실로 제출됐다고 대자보는 적고 있다.

대학의 한 관계자는 "지금까지 진행 상황이나 공개된 정보의 수준으로 볼 때 이는 단순히 학생들 간 대자보 비방전이라 보기 어렵고 교수 간의 파벌싸움이 학생들의 입을 빌려 나오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대학 측은 현재 감사가 진행되는 것은 인정한다.

하지만 양쪽의 주장이 첨예하게 대립하고 일부 음해도 존재할 수 있는 만큼 조사가 마무리되기까지 어떤 예단도 하지 말라고 당부했다.

대학 측의 한 관계자는 "의혹이 공개적으로 불거진 만큼 조사를 더 서두르겠다"고 말했다.

read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1/11 08: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