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상화 전 지점장 "최순실, 미얀마에서 외교관 대우받아"(종합)

최순실 재판서 증언…"현지 한국 기관장들 사업 반대하자 '배은망덕' 언급"

최순실, 법정으로
최순실, 법정으로(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박근혜 정부 '비선실세' 최순실 씨가 10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국정농단 사건 관련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2017.11.10 utzza@yna.co.kr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비선 실세' 최순실씨가 자신의 이권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해외로 나가 외교관에 준하는 대우를 받았다는 법정 진술이 나왔다.

이상화 전 독일 하나은행 프랑크푸르트 지점장은 10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최씨의 속행 공판에 증인으로 나와 이같이 말했다.

이 전 지점장은 지난해 8월 최씨가 'K타운 프로젝트' 추진을 위해 자신과 고영태씨, 사업권에 관여한 MITS의 대표 인호섭씨와 함께 미얀마로 현지답사를 갔고, 저녁 만찬에서 미얀마 상공부 장관과 미얀마의 코트라 사장 등을 만났다고 했다.

K타운 프로젝트는 미얀마 양곤에 컨벤션 센터와 호텔 등을 건축하는 사업으로 검찰은 최씨가 이 사업에 공적 예산을 투입하고 MITS 등을 통해 이권을 챙기려 했다고 보고 있다.

다만 코트라 측은 이 전 지점장이 증언한 저녁 만찬 자리에는 코트라 사장 또는 무역관장이 참석하지 않았고 미얀마의 무역투자진흥기구인 '미얀트라'의 대표가 나온 것으로 보인다는 입장이다.

이날 공판에서 이 전 지점장은 "당시 인씨가 최씨를 미얀마 상무장관에게 '한국 정부를 대변하는 사람'이라고 소개했냐"는 특검의 질문에 "그런 취지로 말했다"고 답했다.

이어 "상무부 장관이 우리나라를 방문했을 때 한국 정부 관계자를 만나도록 주선해 준 사람이 최씨라고도 했느냐"고 묻자 "그런 식으로 영향력이 있다는 취지로 말했다"고 대답했다.

이 전 지검장은 특검 조사에서 '미얀마 상무부 장관이 최씨를 깍듯하게 대했다'고 진술하기도 했다. 그는 당시 상황에 대해 "상당히 의외였다"며 "외교관 대우를 해준 것으로 기억한다"고 말했다.

이어 "사적 친분이 아니라 국가적 프로젝트를 대행해 수행하는 사람으로서 대우해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부연했다.

특검이 "최씨가 대한민국 정부 관계자에 준하는 대우를 받았다는 것이냐"고 재차 묻자 "그런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

이 전 지점장은 최씨로부터 요청을 받고 유재경 전 미얀마 대사, 김인식 전 코이카 이사장을 추천했으며, 실제 이들이 모두 추천한 자리에 취임했다고 증언했다.

하지만 이들이 K타운 프로젝트와 인씨에 대한 부정적인 평가를 하자, 최씨가 자리에서 물러나게 하겠다는 취지로 화를 냈다고도 했다.

이 전 지점장은 특검에서 "최씨가 자신이 자리를 만들어 보내줬는데 미얀마 프로젝트를 반대한다며 '은혜도 모르는 사람들'이라고 했다"며 "'일을 못 하게 하겠다. 둘 다 그만두어야 할 사람들'이라고도 했다"고 진술한 바 있다.

이날 법정에서도 유 전 대사가 인씨와 미얀마 사업에 대한 우려를 담아 보낸 문자를 최씨에게 전달하자 최씨가 '배은망덕한 사람이다. 대사직을 그만두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증언했다.

aer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1/10 20:2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