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제자탈출 돕다 숨진 단원고 '또치쌤' 고창석 교사 영결식(종합)

목포신항서 거행…서울로 옮겨 사흘 장례후 국립현충원 안장
장례식장 차려진 삼성서울병원 김상곤 부총리 등 추모객 잇따라

(목포·서울=연합뉴스) 장아름 황재하 기자 = "앞으로 많은 아이들, 선생님들이 이런 비극을 겪지 않고, 저처럼 아픔 겪지 않는 세상이 됐으면 좋겠습니다."

세월호 미수습자 9명 중 3년 만에 유해를 찾은 단원고 고창석 교사의 영결식이 11일 오전 목포신항에서 열렸다.

"편안히 가길" 세월호 고창석 교사 영결식
"편안히 가길" 세월호 고창석 교사 영결식 (목포=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세월호 미수습자 9명 중 3년 만에 바닷속에서 유해가 수습된 단원고 고창석씨의 영결식이 11일 오전 목포신항에서 열리고 있다. 2017.11.11 areum@yna.co.kr

지난 5월 5일 세월호 침몰 해역에서 처음으로 유해 일부가 발견된 이후 긴 기다림 끝에 스산한 바람이 부는 겨울 초입에서야 장례를 치르게 됐다.

세월호 참사 당시 학생들이 있던 객실을 뛰어다니며 탈출을 돕다가 밖으로 빠져나오지 못한 고 교사의 죽음을 안타까워한 제자들과 동료 교사들의 헌화가 잇따랐다

장휘국 광주시 교육감, 장만채 전남도 교육감 등 교육청 관계자들도 다수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소리 죽여 눈물을 흘리며 차가운 바닷속에서 돌아온 고인이 따뜻한 세상에서 영면하길 기원했다.

아직 유해를 찾지 못한 미수습자 가족들도 고인의 관 위에 흰 국화를 놓으며 마지막 길을 배웅했다.

운구차는 세월호가 놓인 목포신항을 천천히 한 바퀴 돌며 수습 활동을 함께한 현장 작업자들과 인사를 한 뒤 오전 9시께 신항을 떠났다.

3년 넘게 마음을 졸여온 고 교사 부인은 "아이들한테 아빠를 못 찾아줄까봐 항상 두려웠는데 일부라도 유해를 수습하고 많은 도움으로 명예롭게 보내드려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고 교사의 운구는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으로 옮겨져 오후 2시30분께 조문이 시작됐다. 조문객들과 유족은 비통한 분위기 속에서도 비교적 침착한 모습으로 추모의 뜻을 나눴다.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오후 3시20분께 장례식장을 찾아 헌화하고 조문한 뒤 자리를 떠났다.

장례식장에는 이낙연 국무총리와 김 부총리,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 장만채 전남도 교육감 등의 화환이 놓였다.

헌화하는 김상곤 부총리
헌화하는 김상곤 부총리(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11일 오후 세월호 미수습자 9명 중 3년 만에 유해를 찾은 단원고 고창석 교사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서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헌화하고 있다. 2017.11.11

고 교사는 2014년 3월 단원고로 발령받은 지 한 달여 만에 참변을 당했다.

대학생 때 인명 구조 아르바이트를 했을 정도로 수영을 잘 했고 다른 학교 근무 시절에는 학교에 불이 나자 가장 먼저 소화기를 들고 현장으로 달려가기도 했던 고 교사는 세월호 참사 때도 앞장서서 학생들의 탈출을 도왔다.

제자들은 고 교사의 짧은 머리카락이 고슴도치를 닮았다면서 '또치쌤'이라고 불렀다.

고 교사는 참사 당일 아침 부인에게 '애들을 돌보느라 고생했다. 미안하다'는 문자 메시지를 보낸 것을 끝으로 연락이 두절됐다.

고 교사는 직무수행 중 순직한 것으로 인정받아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서 사흘간 장례식을 치른 뒤 대전 국립현충원에 안장된다.

세월호 미수습자 9명 중 단원고 남현철·박영인군, 양승진 교사, 권재근씨·혁규군 부자 등 5명은 안타깝게도 아직 가족 품으로 돌아오지 못하고 있다.

areu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1/11 17:2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