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검찰, 과학기술단체 80여곳 '국정원 뒷조사' 정황 파악(종합)

우병우 지시 의심…'사찰 피해' 김승환 전북교육감 곧 참고인 조사

묵묵부답 우병우
묵묵부답 우병우(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4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직권남용 및 직무유기 등에 대한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2017.12.4
hama@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방현덕 기자 = 우병우 전 민정수석비서관이 국가정보원에 과학·기술단체 80여 곳의 정치성향을 조사하도록 지시한 정황을 검찰이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7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수사팀(팀장 박찬호 2차장검사)은 국정원이 지난해 이 같은 지시에 따라 이른바 '과학계 블랙리스트'를 만든 단서를 확보하고 조만간 우 전 수석을 소환해 직권남용 의혹을 조사할 방침이다.

검찰은 국정원 적폐청산 태스크포스(FT)가 넘긴 자료에서 작년 2월 김대중 정부 환경부 장관이었던 김명자(73)씨가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과총) 회장에 내정되자 우 전 수석이 있던 민정수석실이 회원 단체의 뒷조사를 지시한 정황을 파악했다.

검찰은 과총에 소속된 약 600개의 과학기술 단체 중 80여 곳이 뒷조사 피해를 봤으며, 이들 단체 중 예산상 불이익을 받은 곳도 있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검찰은 이와 함께 우 전 수석이 있는 민정수석실이 작년 3월 이른바 '진보 교육감'의 개인 비위 의혹을 파악해 보고하라고 지시했다는 국정원 직원들의 진술을 확보하고 9일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11일 김승환 전북도교육감을 참고인으로 조사한다.

국정원은 진보 성향 교육감이 있는 교육청의 발탁 인사나 수의계약 내용 등을 분석해 논란이 될 만한 부분을 우 전 수석에게 보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우 전 수석의 국정원 내 비선 연결고리인 추명호 전 국익정보국장과 최윤수 전 2차장을 조만간 다시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또 지난달 29일 검찰에 출석했던 우 전 수석을 다시 소환해 지난 조사 이후 새로 제기된 과학계 블랙리스트와 진보 교육감 사찰 의혹을 캐묻고 결과에 따라 구속영장 청구를 적극적으로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bangh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2/07 16:5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