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企 시간당 임금 대기업의 '절반'…노동시장 양극화 고착

中企 시간당 임금 대기업의 '절반' (PG)
中企 시간당 임금 대기업의 '절반' (PG)[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지난해 300인 이상 2만8천746원·300인 미만 1만4천873원

사업체 규모별 시간당 임금 수준 비교
사업체 규모별 시간당 임금 수준 비교한국고용정보원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범수 기자 = 지난해 직원 300인 미만 중소기업의 시간당 임금이 300인 이상 대기업의 절반 수준에 그친 것으로 조사됐다.

8일 한국고용정보원의 고용동향브리프 11월호에 실린 '대규모 사업체와 중소 사업체 간 시간당 임금격차 분석'에 따르면 지난해 300인 미만 사업체의 시간당 임금은 1만4천873원으로 300인 이상 사업체(2만8천746원)의 51.7%에 불과했다.

시간당 임금 비율은 2015년에 48.5%까지 하락했다가 작년에 반등했지만, 여전히 50% 초반에 머물고 있어 노동시장 양극화가 좀처럼 해소되지 않고 있다.

중소기업의 근로자 임금 총액도 대기업의 절반 수준에 그쳤다.

[그래픽] 중소기업 시간당 임금 대기업의 '절반'
[그래픽] 중소기업 시간당 임금 대기업의 '절반'

300인 미만 기업의 임금 총액은 251만 원으로 300인 이상 사업체(495만4천 원)의 50.7%에 그쳤다. 월 임금 총액은 정액급여·초과급여·성과급이 포함된 것이다.

대-중소기업 간 임금 총액 비율은 2009년에 56%까지 올라갔으나 글로벌 금융위기 여파로 2010년 55%로 내려간 뒤 2015년에 48.7%까지 하락했다.

사업체 규모에 따른 임금 격차의 원인과 관련해 대기업은 근속에 따른 임금 상승과 승진 제도를 갖춘 반면 중소기업 근로자들은 상대적으로 근속 연수가 짧고 근속에 따른 임금 상승이 저조하기 때문이라고 분석됐다.

김수현 부연구위원은 "임금 격차가 심화하면 근로자의 직업 몰입도와 의욕을 떨어뜨리며 장기적으로는 기업과 경제 성장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며 "중소기업 임금 보상체계를 적절한 수준으로 개선하는 정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bums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2/08 07:3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