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시민단체 "한국 성소수자 차별 심각"…국제기구에 서한

인권위법 개정 시도 관련해 세계인권기구연합 등에 의견표명 요청

지난 6월 서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아시아 성소수자 합창페스티벌 '핸드 인 핸드 서울 2017' 당시 성소수자를 상징하는 무지개 빛깔 천막 모습.[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시민단체 '국가인권위 제자리 찾기 공동행동'은 "일부 정치인이 성소수자 혐오 세력에 동조해 국가인권위원회법을 개정하려 한다"면서 "인권 후퇴를 막고자 국제인권기구에 긴급서한을 보냈다"고 7일 밝혔다.

인권위 공동행동은 이날 비트 루돌프 세계국가인권기구연합(GANHRI) 의장과 자이드 라아드 할 후세인 유엔 인권최고대표 앞으로 국문·영문 서한을 보내 국내 성소수자 혐오 상황에 관한 두 기구의 의견표명을 요청했다.

이들은 서한에서 "지난 9월 자유한국당이 인권위법상 차별금지 사유 중 '성적지향'을 삭제하는 개정안을 발의했고, 최근 국민의당 김경진 의원도 같은 개정안을 발의했다"면서 "국회에서 반인권적 개정안이 공식 논의되면 성소수자 혐오를 선동하는 세력을 제재할 수 없게 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한국에서는 대법원장·헌법재판소장 인사청문회에서도 '동성애를 옹호하느냐'는 질문이 나올 정도로 성소수자 차별이 심각하다. GANHRI와 유엔 인권최고대표가 인권위법 개정 시도를 중단하라고 의견을 표명해달라"면서 "국회가 국제인권기구의 권고에 따라 인권을 증진하는 입법활동을 하도록 서한을 보내달라"고 요청했다.

hy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2/07 18:2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