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장애인 일자리 미스매치 해소한다…용인시, 전수조사 착수

[연합뉴스TV 제공]

(용인=연합뉴스) 김인유 기자 = 경기 용인시가 장애인구직자와 기업 간 일자리 미스매치를 해소하기 위해 전수조사에 나섰다.

용인시는 만 18∼64세 취업연령 장애인과 장애인 의무고용사업장을 대상으로 구인·구직 희망 전수조사를 2일 시작했다.

이번 전수조사는 관내 장애인 구직 희망자를 발굴하고 의무고용사업장의 구인요건 등을 데이터베이스로 구축해 기업과 구직자가 서로 만족할 수 있는 일자리를 제공하는 것이 목적이다.

지난해 11월 말 기준 용인시 관내 구직 가능한 만 18∼64세 장애인은 총 1만6천327명이지만, 고용노동부 구인·구직 사이트에 등록된 용인지역 장애인 구직자는 244명(1.4%)에 불과하다,

2016년 말 기준 용인시 관내 장애인 의무고용사업장은 총 416곳이고 의무고용인원이 2천787명에 달하지만, 238개 기업(57.2%)이 적절한 인력을 찾지 못해 연간 103억원의 장애인고용 불이행 부담금을 내고 있다.

장애인은 일자리가 없어 못 구하고 기업은 적절한 인력을 구하지 못하는 미스매치가 심각하다는 방증이다.

기업들은 필요한 능력을 갖춘 장애인이 없어 수십만 원의 장애인고용 불이행 부담금을 감수하고 있다.

이에 따라 시는 장애인을 대상으로 한 전수조사에서 구직의사, 경력사항, 희망직종, 급여형태와 직무·직업훈련 등 일자리 서비스 지원희망을 상세히 파악해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할 예정이다.

오는 3월부터는 장애인의무 고용 사업장 416곳을 대상으로 구인 희망 여부와 상세 구인조건을 파악하는 방문조사도 한다.

용인시 일자리센터팀 관계자는 "전수조사를 통해 구축한 데이터베이스를 활용해 장애인구직자에게 기업이 요구하는 직무·직업교육을 하고, 기업에는 다양한 능력을 갖춘 장애인구직자 정보를 제공하겠다"면서 "장애인과 해당 기업에서는 많은 관심을 가지고 전수조사에 적극적으로 동참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hedgeho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1/02 16:0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