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방진료·농기계 임대…제주 공공서비스 균형사업 첫발

진맥
진맥[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제주=연합뉴스) 김호천 기자 = 제주지역 내 공공서비스 격차를 없애기 위한 5개년 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된다.

제주도는 올해부터 2022년까지 5년 동안 5개 권역에서 공공서비스 분야의 네 가지 균형발전 시범사업을 추진한다고 2일 밝혔다.

균형발전 사업은 한방 지원, 농기계 임대, 문화중개소 운영, 농업인력지원 등이다.

찾아가는 어르신 한방 지원사업은 제주시 서부권역(애월읍∼한경면)과 서귀포시 서부권역(대정읍∼안덕면) 등 2개 권역에서 시행한다. 의료용 특수버스를 이용해 의료서비스 접근성이 취약한 중산간 마을 노인들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한방진료를 한다.

농기계 임대사업은 서귀포시 동부권역(성산읍∼남원읍)에서 전개한다. 농기계 임대에 어려움을 겪거나 노동력이 부족한 농가에 농기계를 임대함으로써 농가 경영비를 줄이고, 노동력이 부족한 현상을 해소하려는 노력이다.

농업인력지원센터는 제주시 동부권역(조천읍∼구좌읍)에 설치해 운영한다. 고령화로 인력 수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음에 따라 인력이 부족한 농가에 인력을 무료 알선해 안정적인 인력을 공급하려는 취지다.

경운기
경운기[연합뉴스 자료사진]

서귀포시 동(洞) 지역에서는 제주문화중개소 운영사업을 펼친다. 문화예술 수요자인 동아리 등에 문화예술 강사와 교육장을 제공해 지역의 문화예술 역량을 강화하는 사업이다.

이번 사업을 위해 지역주민과 소통하기 위한 원스톱 온라인 통합 플랫폼을 구축해 수요자와 공급자 간의 쌍방향 서비스를 제공한다. 4개 시범사업을 통해 50여 명의 신규 일자리가 창출될 전망이다.

도는 앞서 2016년 7월부터 지난해 3월까지 권역별 균형발전계획 수립 연구용역을 실시해 주민설명회와 토론회 등을 거쳐 주민이 공감하는 이들 사업을 선정했다. 5년 동안 총 사업비는 121억원이다.

유종성 도 특별자치행정국장은 "제주에서는 처음으로 지역주민이 원하고 지역 특성에 맞는 권역 단위 균형발전 사업을 추진하는 것"이라며 "지역 간 공공서비스 분야의 격차를 해소함으로써 도민의 삶의 질이 많이 향상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기대했다.

kh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1/02 17:22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