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울 서초에 엄마·아기 위한 특화 보건소 생긴다

서울서 최초…산후 우울증·'독박 육아' 스트레스 상담도

서울시 한 구청 보건소의 모습
서울시 한 구청 보건소의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초롱 기자 = 서울에 최초로 임산부·영유아만을 위한 맞춤형 보건소가 생긴다.

서초구는 임신 준비부터 출산, 육아까지 아이를 키우는 데 필요한 건강 관련 서비스를 특화한 '서초모자보건지소'를 이달 22일 연다고 3일 밝혔다.

서초동 꽃마을지구(서초대로38길 12)에 들어서는 모자보건지소에선 의사 1명, 간호사 5명, 운동처방사 1명, 영양사 1명 등 전문 인력 15명이 상주한다.

서초구가 특화 보건소를 만든 것은 출산율이 떨어지고 고연령 임산부가 증가하는 상황에서 건강한 임신·출산·육아를 돕기 위해서다.

기존 보건소는 어르신에서부터 아이까지 모두를 위한 보건 의료 서비스를 하고 있어 임산부·영유아의 경우 예방접종 등 단순 건강 지원에 그치고 있다.

모자보건지소 건강클리닉에선 임산부 산전·산후 진료와 태아 기형아검사, 영유아 건강검진·예방접종을 받을 수 있다.

'영양키움방'에서 모유 수유, 영유아 이유식 관련 상담을 받고, '헬스케어방'에선 산후 회복을 돕는 운동 처방을 받을 수 있다.

산후 우울증, '독박 육아' 스트레스 해소를 돕는 심리 상담도 진행한다.

서초구의 특화 보건소는 프랑스 파리 모자보건센터(PMI·Protection maternelle et infantile)를 벤치마킹한 것이다.

저출산을 극복한 대표 도시로 꼽히는 파리는 엄마·아기를 위한 특화 보건소 68개를 설치해 예방접종, 각종 치료를 무료로 해주고 있다.

조은희 서초구청장은 "전국에 모자보건소가 생기면 저출산 극복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본다"며 "프랑스 파리의 경우 각 구에 모자보건소가 3∼4개꼴로 있는데, 서초구에도 권역별로 1개씩 만들어 볼 생각"이라고 밝혔다.

조 구청장은 "저출산 시대 육아는 더는 한 가정의 문제가 아니라 사회 공동으로 책임져야 할 문제"라며 "기초자치단체가 할 수 있는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생활 밀착형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서초구는 저출산 시대 보육정책을 뒷받침하기 위해 '밝은 미래국'을 올해 1월 1일 자로 신설했다.

cho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1/03 09:5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