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검찰 'MB차명재산' 자료파기 '재산관리인' 이병모 구속영장 청구(종합)

이명박 전 대통령 재산관리…대통령기록물 불법보관 관여한 혐의도
횡령·배임 의혹 연루도 드러나…이르면 내일 구속 여부 결정 전망

(서울=연합뉴스) 차대운 이지헌 기자 = 이명박 전 대통령의 오랜 재산관리인으로 알려진 이병모 청계재단 사무국장에게 구속영장이 청구됐다.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신봉수 부장검사)는 14일 증거인멸,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및 배임, 대통령기록물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이 국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이 전 국장은 검찰 수사에 대비해 이 전 대통령의 차명재산 관련 입출금 내역이 담긴 장부 등을 파기한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이 국장이 이 전 대통령 관련 자료를 파기하고 있다는 정보를 입수하고 지난 12일 오후 그를 긴급체포했다.

이 국장은 검찰에서 자신이 관련 자료를 파기한 사실 자체는 인정했다.

그는 다스 협력업체인 금강 대표 이영배씨와 더불어 이 전 대통령을 최측근에서 보좌하면서 재산 관리 업무를 맡아온 인물로 꼽힌다.

금융인 출신인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이 이 전 대통령의 '집사'로 재산 관리를 총괄했다면 이 국장과 이영배씨는 직접 은행 입출금과 부동산 계약 등 실무 업무를 맡아왔다.

구속 여부는 15일 법원에서 열릴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거쳐 이르면 이날 밤늦게. 늦어도 16일 새벽 결정될 전망이다.

ch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2/14 17:4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