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올림픽] 이진성 헌재소장 "우리 선수들 너무 잘 싸웠다"

관동하키센터서 단일팀 vs 일본 경기 관전

"우리 선수들 너무 잘 싸웠다"
"우리 선수들 너무 잘 싸웠다" (강릉=연합뉴스) 이웅 기자 = 이진성 헌법재판소장이 부인인 이기옥 씨와 함께 14일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과 일본이 맞대결을 벌이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조별리그 경기가 펼쳐진 강릉 관동 하키센터를 찾아 남북단일팀을 응원했다. 이 소장은 "우리 선수들이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너무 잘 싸워줬다"고 격려했다. 2018.2.14 abullapia@yna.co.kr

(강릉=연합뉴스) 이웅 기자 = 이진성 헌법재판소장이 14일 남북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이 일본과 맞대결을 벌인 강릉 관동 하키센터를 찾아 남북단일팀을 응원했다.

이 소장은 경기가 끝난 뒤 "우리 선수들이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너무 잘 싸워줬다"고 환하게 웃으며 격려했다.

또한 "오늘은 한 골이지만 이것이 바탕이 돼 앞으로 1승, 2승 그리고 언젠가는 금메달까지 거머쥘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소장은 앞서 남북단일팀이 0-2로 뒤진 채 1피리어드를 마친 상황에서 "경기에서 이기지 못해도 좋으니 단일팀이 한 골만 넣어줬으면 좋겠다"며 간절하게 응원했었다.

이 소장은 이날 경기를 관람하기 위해 부인인 이기옥 씨와 함께 경기장을 찾았다고 했다.

남북단일팀은 이날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B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일본을 맞아 분전했으나 아쉽게 1-4로 패했다.

"우리 선수들 너무 잘 싸웠다"
"우리 선수들 너무 잘 싸웠다"(강릉=연합뉴스) 이웅 기자 = 이진성 헌법재판소장이 부인인 이기옥 씨와 함께 14일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과 일본이 맞대결을 벌이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조별리그 경기가 펼쳐진 강릉 관동 하키센터를 찾아 남북단일팀을 응원했다. 이 소장은 "우리 선수들이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너무 잘 싸워줬다"고 격려했다. 2018.2.14 abullapia@yna.co.kr

abullapi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2/14 19:2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