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창원·통영 고용위기지역 건의"…경남도, STX·성동 대책회의

경남도, 성동·STX조선해양 긴급대책회의
경남도, 성동·STX조선해양 긴급대책회의[경남도 제공=연합뉴스]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정부와 채권단이 경영난을 겪는 성동조선해양에 대해서는 법정관리를, STX조선해양은 고강도 자구계획 실행을 요구하는 구조조정계획안을 발표하자 경남도가 대책 마련에 나섰다.

도는 8일 도청 소회의실에서 성동·STX조선해양에 대한 정부 처리방안 발표 직후 긴급대책회의를 열었다.

회의에는 한경호 지사 권한대행을 비롯해 창원·통영시 부시장, 성동·STX조선해양 경영진과 노조지회장, 시민단체, 창원상공회의소, 경남발전연구원 등이 참석했다.

한 권한대행은 "그동안 지역사회가 두 조선소 독자생존을 위해 많은 노력을 했으나 기대에 미치지 못해 안타깝다"며 "STX조선의 조속한 정상화를 위해 노력하고 성동조선은 이전 STX조선이 그랬던 것처럼 법정관리 이후 회생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자"고 밝혔다.

이어 "두 조선소가 있는 창원과 통영지역이 고용위기지역과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으로 지정받을 수 있도록 조속히 건의해달라"고 말했다.

고용위기지역은 고용노동부장관이 지정하며 고용유지지원금 확대, 실업급여 연장 등의 특례가 주어진다.

국가균형발전특별법에 따라 위기 기업에 대한 지역경제 의존도 등을 고려해 산업부장관이 지정하는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은 각종 금융·재정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이와 함께 이번 중형조선소 문제가 안정될 때까지 경남발전연구원 조선해양 담당 연구위원을 경남도 주무부서에 파견해 대응해나가기로 했다.

또 경남도가 채권단을 방문해 선수금환급보증(RG) 발급을 위해 협조를 구하고 수출 상담을 지원해 수주를 적극 돕기로 했다.

300억원이 배정된 조선업체 경영안정자금을 500억원으로 늘리는 방안도 검토할 방침이다.

이날 회의에서는 성동·STX조선 경영진은 구조조정과 관련한 정부의 세부 계획안을 받아보고 대책 마련을 한다는 입장을 보였다.

그러나 노조에서는 정부안이 대규모 노동자 해고를 전제로 한 것이라며 강한 반대의사를 표명하면서 고용이 보장된 조선소 정상화 방안을 요구했다.

도는 조만간 창원·통영시, 도의원, 창원상의, 경남경영자총협회, 조선업체 노조와 시민단체 등이 참여하는 중형조선소 정상화 추진 민간협의체를 개최해 중형조선소 지원 방안을 계속 논의할 방침이다.

b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3/08 16:3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