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형 회계법인에서도 '미투'…"해당 임원 직무 배제"

(서울=연합뉴스) 임은진 기자 = 사회적으로 미투(#MeToo) 운동이 들불처럼 번지는 가운데 한 대형 회계법인에서도 '미투' 사례가 나왔다.

8일 회계업계에 따르면 '빅4' 회계법인중 한 곳인 EY한영의 한 여직원이 임원 A씨로부터 지속적인 성추행 피해를 입었다고 최근 주장했다.

이에 EY한영은 성윤리피해규명위원회를 꾸려 진상 조사를 벌인 끝에 피해 사실을 확인했으며 A씨를 직무에서 배제했다.

EY한영은 A씨의 다른 성폭력 의혹건도 추가 조사 중이며 진상 조사 결과에 따라 해고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EY한영의 한 관계자는 "다른 임원도 여직원들에게 성폭력을 가했다는 제보가 있어 조사 중"이라며 "더는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engi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3/08 17:5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