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평창패럴림픽 응원해요" SNS 캠페인 첫 주자에 송은이·김숙

패럴림픽 마스코트인 반다비를 들고 포즈를 취한 김숙(왼쪽)과 송은이.
패럴림픽 마스코트인 반다비를 들고 포즈를 취한 김숙(왼쪽)과 송은이.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SBS 라디오 '언니네 라디오'에서 호흡을 맞추는 송은이와 김숙이 9일 개막하는 평창동계패럴림픽대회의 분위기 띄우기에 나섰다.

이들은 이날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기획한 '패럴림픽 SNS 릴레이 응원 캠페인'에 첫 번째 주자로 참여했다.

폐회식 전까지 펼쳐질 이 캠페인은 패럴림픽의 공식 마스코트인 반다비와 함께 사진을 찍은 후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평창패럴림픽 함께 응원해요'라는 해시태그를 넣어 전 국민의 응원을 유도하려는 취지다.

송은이와 김숙은 다음 참가자를 지목해 반다비를 선물하고, 그 사람이 사진을 찍어 SNS로 응원하는 이른바 '아이스 버킷 챌린지' 형식으로 진행된다.

송은이와 김숙의 SNS 계정을 합치면 팔로워가 70만 명이 넘는다고 서 교수는 소개했다.

둘은 "우리의 사진 한 장이 패럴림픽을 알리고 선수들을 응원하는 데 작은 도움이 될 수 있다는 것에 기쁘고, 많은 SNS 사용자가 응원 캠페인에 동참해 또 다른 감동을 함께 만들어 가길 바란다"고 소감을 밝혔다.

서 교수는 "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 개최 이후 패럴림픽대회에 대한 국민의 관심은 조금 떨어진 것이 사실이다. 그래서 분위기를 띄우는 것이 해외에서도 좋은 이미지로 전달된다고 생각해 이번 프로젝트를 펼치게 됐다"며 "앞으로 유명 인사들이 더 많이 참여해 분위기 조성을 해줬으면 좋겠다"고 기대했다.

평창동계올림픽 마스코트인 수호랑의 인기에 힘입어 반다비도 현재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사진은 반다비 관련 기념품을 고르는 소비자들 모습.

ghw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3/09 08:4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