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KT·티브로드 빠진 부산 공중선 정비사업 '반쪽' 우려

(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부산시가 전국에서 처음으로 추진하는 공중선 정비사업에 주요 방송·통신업체 2곳이 불참해 반쪽 사업이 될 우려를 낳고 있다.

부산시는 지난해 12월 방송·통신사업자인 LGU+, 드림라인, SKT, SKB, 세종텔레콤, CJ헬로비전, HCN 등 총 7개사와 협약을 체결하고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공중선 정비사업을 추진한다고 9일 밝혔다.

전봇대
전봇대촬영 안철수

이 사업은 부산시가 직접 '공동주'를 도로 양옆에 세우고 방송·통신사업자는 가로변 한쪽으로만 케이블을 연결해 어지러운 공중선을 정비하는 것이다.

부산시는 공중선 정비에 참여한 7개 방송·통신사업자에게 공동주 사용료의 25%를 3년간 감면하는 인센티브를 적용한다.

그러나 KT와 티브로드는 지난해 협약에 참여하지 않고 기존처럼 자사 전신주 또는 한전 전신주를 이용할 계획이다.

공중선 정비사업의 효과가 100% 달성되려면 부산의 모든 방송·통신사업자가 사업에 동참해야 한다.

사업이 제대로 추진되지 않으면 기존처럼 전신주 한 곳에서 전선과 공중케이블 등을 사방의 건물로 연결하게 돼 도시미관을 해치고 화재 등 대형사고의 위험이 커진다.

부산시 관계자는 "공동주 사용을 강제할 수가 없어서 사업에 참여하지 않은 업체에 지속해서 협조를 당부하고 있다"고 말했다.

부산시의 공중선 정비사업은 지난해 6월 부산시 공무원 제안심사에서 금상을 받은 데 이어 행정안전부의 중앙우수제안으로 선정됐다.

최근에는 부산시의회 자유한국당 소속 이상갑 기획행정위원회 위원장이 발의한 '부산시 공동주 설치 및 관리에 관한 조례'가 제정됐다.

pitbul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3/09 09:2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