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만3∼8세 아동, 스마트폰·TV·컴퓨터에 하루 3시간 쓴다

육아정책연구소 조사, "미디어 무방비 노출 우려, 놀이환경 개선해야"

남자 아동·어린이 스마트폰·핸드폰 (PG)
남자 아동·어린이 스마트폰·핸드폰 (PG)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초등학교 3학년 이하 아동이 TV, 스마트폰, 컴퓨터 등 미디어를 이용해 노는 시간이 하루 3시간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어머니가 이상적으로 생각하는 미디어 이용시간인 2시간에 비해 1시간 더 많은 것으로 놀이 환경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16일 육아정책연구소의 '아동의 놀 권리 강화를 위한 지역사회 환경 조성 방안'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만3∼5세 유아와 초등학교 1∼3학년 아동을 기르는 어머니 706명을 조사한 결과, 자녀의 하루 평균 미디어 이용시간은 177분이었다.

미디어별 이용시간을 나누면 TV 시청이 102분으로 가장 많았고, 스마트폰 이용이 55분, 컴퓨터 이용이 20분이었다.

연령대로 구분해보면 3∼5세 유아는 평균 167분, 초등 저학년은 평균 186분을 미디어 이용에 썼는데 유아는 TV 시청 시간이 상대적으로 많고, 초등학생은 스마트폰과 컴퓨터의 이용시간이 더 길었다.

거주지로 나눠보면 읍면지역에서는 평균 201분을 써 대도시(171분)나 중소도시 (173분)보다 길었다. 자녀의 미디어 이용시간은 가구 소득이 증가할수록, 어머니의 교육수준이 높을수록 감소하는 경향을 보였다.

어머니가 생각하는 이상적인 미디어 이용시간은 총 121분으로 현실과 차이가 컸다. 이상적인 스마트폰 이용시간도 33분으로 실제 55분보다 22분 많았다.

보고서는 "미디어와 인터넷을 이용한 놀이에 아동이 무방비로 노출되었을 때 발생할 수 있는 위험성이 우려되는 상황"이라면서 "놀이 환경을 개선하기 위해서는 미디어 놀이를 대체하는 놀이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홍보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요즘 아동은 신체 활동 놀이와 같은 동적인 놀이보다는 정적 놀이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녀가 주로 어떤 놀이를 하는지 물어 1순위, 2순위 답변을 받아 종합한 결과 '미디어 및 인터넷을 이용한 놀이'(43.5%)가 가장 많았고, 그 뒤로 '역할 놀이'(36.5%), '미술·만들기 놀이'(33.6%), '블록 쌓기 놀이'(32.9%) 순이었다.

아동의 주 놀이 장소는 '집'(72.2%)으로 나타났고, '놀이터와 공원'이라는 응답은 18.0%에 불과했다.

초등학교 입학 이후 자녀의 놀이 시간에 변화가 있었는지 조사한 결과 '놀이 시간이 감소했다'는 답변이 55.9%로 가장 많았고, '변화가 없다' 24.4%, '증가했다' 19.7%로 나타났다.

취학 이후 놀이 시간 감소는 사교육 이용시간의 증가와 학교 학습 시간 증가 등 학습 시간의 증가가 80% 정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조사됐다.

보고서는 "놀이는 아동의 성공적 발달을 위해 반드시 필요하다"며 "놀이에 대한 인식 부족, TV·컴퓨터·스마트폰 같은 전자매체 기기 사용 생활화, 안전한 놀이 공간 부족, 학습을 중시하는 사회 분위기, 획일적인 놀이기구와 낙후된 놀이시설 등으로 아동의 자발적 놀이가 적극 이루어지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놀이터
놀이터[행정안전부 제공=연합뉴스]

withwi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3/16 06:3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