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울시, 3억 투입해 사회복지관 25곳 안전 기능보강

(서울=연합뉴스) 윤고은 기자 = 서울시는 종합사회복지관 25곳에 총 3억2천827만 원의 긴급 기능보강비를 지원해 화재 예방 등 안전을 강화한다고 13일 밝혔다.

앞서 시는 사회복지관 96곳을 대상으로 긴급 기능보강사업 신청을 받았으며, 타당성 검토를 통해 25곳의 총 29개 사업에 대한 예산지원을 결정했다.

종합사회복지관은 어르신·장애인·어린이 등 취약계층이 주로 이용해 화재 발생 시 사상 위험이 큰 장소인 만큼 사전에 위기를 예방하고자 한다고 시는 설명했다.

시는 우선 동대문구 장안사회복지관 노후 방화문을 교체하고, 신길사회복지관에는 화재감지기를 단다. 영등포복지관에는 화재 발생 시 무선으로 열 수 있는 '비상문 무선 자동개폐장치'를 새롭게 설치하고, 방아골사회복지관에는 노후한 소방용 펌프를 교체한다.

또 전력소비가 급증하는 여름철을 맞아 수서사회복지관에 전기증설 공사를 하고 풍납복지관은 케이블, 수서명화사회복지관은 차단기를 각각 교체해 누전·합선에 의한 화재를 막는다.

시는 이번 긴급 기능보강사업 이후에도 반기별로 안전점검을 하고, 결과에 따라 긴급 기능보강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prett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13 11:1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