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청소년 배제는 민주주의 아니다…선거연령 낮춰달라"

촛불청소년인권법제정연대 촉구…청소년 대상 서울시장·교육감 투표

(서울=연합뉴스) 현혜란 기자 = "청소년들에게 당연히 보장되어야 하는 권리조차 보장하지 못했던 무책임하고 무능력한 어른들의 정치, 어른들만의 사회는 바뀌어야 합니다. 청소년도 투표할 수 있게 해주세요!"

청소년의 참정권 보장을 요구하는 촛불청소년인권법제정연대는 제7회 전국동시 지방선거일인 13일 오후 서울 광화문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어른들끼리만 하는 선거는 민주주의 아니다"라며 선거연령 하향을 촉구했다.

제정연대는 "선거권이 없는 청소년들은 선거에 출마한 후보자들에게 목소리를 들어달라고 말하는 것조차 어색하다"며 "인간으로서 청소년의 존재를 받아들이고 청소년 참정권을 보장하는 용기 있는 정치인, 교육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국YMCA와 '18세 참정권 실현을 위한 6·13 청소년모의투표 운동본부'는 이날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 서울 광화문에 만18세 미만 청소년만 참여할 수 있는 서울시장·서울시 교육감 선거를 진행한다. 투표는 온라인으로도 할 수 있다.

이들은 "인구 고령화로 세계 각국에서 선거연령을 낮추는 추세인데 한국은 여전히 만19세 이상에게만 참정권을 보장한다"며 "투표권이 있는 고령층 의견만 정책에 반영된다면 그것을 올바른 민주주의라고 할 수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운동본부는 이날 온라인과 오프라인 투표 결과에 따라 가장 많이 득표한 '청소년이 뽑은' 서울시장 당선인 서울시 교육감 당선인에게 각각 모의 당선증을 전달할 계획이다.

'청소년 배제한 선거 규탄'
'청소년 배제한 선거 규탄'(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일인 13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에서 촛불청소년인권법제정연대 회원들이 선거연령 하향과 청소년 참정권 보장을 촉구하는 집회를 열고, 퍼포먼스를 펼치고 있다. 2018.6.13
mjkang@yna.co.kr

runr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13 14:3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