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재선 경남교육감 "향후 4년 아이들 위해 충심으로 봉사"

성추행 의혹 수사 촉구, 인권조례 충분한 사회적 합의로 추진

(창원=연합뉴스) 김선경 기자 = 민선 최초로 재선 진보교육감이 된 박종훈 경남도교육감은 14일 "앞으로 4년 동안 아이들을 위해서 충심으로 봉사하고 그 뒤에는 정치 근처에도 안 가겠다"고 밝혔다.

박종훈 경남교육감(가운데)
박종훈 경남교육감(가운데)

박 교육감은 이날 오후 도교육청 브리핑룸에서 취재진을 만나 "혹시라도 결심이 바뀔까 싶어서 언론에 제일 먼저 말씀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제 삶을 살아야 하겠다는, 주변 사람들한테 피해를 안 줘야겠다는 생각을 했다"며 "정치를 안 하는 건 제 삶을 위해서"라고 덧붙였다.

박 교육감은 선거 막바지에 이효환 후보가 제기한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서는 "빨리 수사가 진행됐으면 한다"며 "중간에 타협하거나 합의하거나 이런 건 전혀 생각하고 있지 않고 (그쪽에서) 법원 판결을 받았으면 하는 게 현재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또 향후 도와의 관계 설정과 관련해서는 "도지사, 창원시장, 도의회 분들과는 협조가 잘 이뤄질 것 같다"며 "교육행정협의회를 통해서 협치가 제대로 이뤄지면 지금까지보다 훨씬 더 좋은 정책이 나올 것으로 믿는다"고 기대했다.

학생 인권조례 제정에 대해서는 "조례를 추진하되 일각에서 우려하는 부분을 최소화하기 위해 사회적 합의과정에 충분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k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14 15:4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