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노동계 "지방선거, 노동존중사회 염원 반영…최저임금법 재개정"

지난 5일 최저임금법 개정에 반대하는 한국노총 결의대회
지난 5일 최저임금법 개정에 반대하는 한국노총 결의대회[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노동계는 14일 6·13 지방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압승을 거둔 것은 노동존중사회 실현에 대한 국민적 염원 때문이라며 최저임금 산입범위 확대를 포함한 최저임금법 재개정을 거듭 촉구했다.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은 이날 이번 선거에 대한 입장문에서 "이번 선거 결과는 비정규직 차별 철폐, 소득주도성장과 노동존중사회를 위해 더욱 매진해 달라는 국민의 염원이 반영됐음을 정치권은 잊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한국노총은 "개정된 최저임금법은 고임금자의 임금 인상을 억제하려다 오히려 최저임금을 겨우 웃도는 노동자들을 잡은 꼴이 되고 말았다는 것을 여당도 잘 알 것"이라며 "이번 선거 기간에 벌어진 최저임금법 개악에 대한 재개정을 서두르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은 이날 논평에서 "이번 선거는 민주당에 대한 압도적 지지라는 외형을 띠지만, 그 본질은 자유한국당을 명확히 심판한 선거"라며 "반대급부로 압승을 챙긴 민주당이 승리에 들떠 민심을 오독하는 일이 없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노총은 "이번 선거에서 민심은 자유한국당을 심판했지만, 집권 민주당이 그 자유한국당과 손잡고 통과시킨 것이 최저임금 삭감법"이라며 "자유한국당과 함께 최저임금삭감법도 퇴출돼야 한다. 문재인 정부의 결단을 다시 한 번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ljglo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14 17:0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