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울경찰, 상반기에 보이스피싱 4천명 검거…범죄는 계속 증가

'저금리 대출·기관 사칭' 등 유형 여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서울지방경찰청은 전화금융사기(보이스피싱) 근절을 위해 올 상반기에 종합대책을 추진한 결과 가담자 약 4천명을 검거했다고 11일 밝혔다.

서울경찰청은 지난 2월부터 보이스피싱 종합대책을 추진하면서 조직 총책 등 핵심 범죄자들에 대한 추적 및 검거에 초점을 맞춰 단속 체계를 정비했다.

서울청 지능범죄수사대 3개팀을 보이스피싱 전담팀으로 지정했고, 일선 경찰서 5곳에 전담 수사팀을 만들었다. 아울러 주요 피의자에 대해서는 강력계 형사들을 투입해 검거에 나섰다.

이 결과 경찰은 2∼6월 5개월 동안 보이스피싱 가담자 총 3천968명을 검거했고, 이 중 567명을 구속했다.

종합대책 시행 전인 1월까지 포함해 상반기 전체를 놓고 보면, 서울경찰청은 보이스피싱 범죄자 4천345명을 검거해 602명을 구속했다.

[서울경찰청 제공=연합뉴스]

이는 지난해 상반기 3천71명 검거·264명 구속, 하반기 2천956명 검거·361명 구속 등 예년보다 대폭 늘어난 수치다.

그러나 서울경찰청은 이런 적극적인 경찰 대응에도 불구하고 보이스피싱 범죄 발생 및 피해는 계속 늘어나고 있다고 우려했다.

서울경찰청이 집계한 보이스피싱 발생 건수는 지난해 상반기 3천368건, 지난해 하반기 4천406건, 올해 상반기 4천642건 등으로 증가 추세다. 같은 기간 피해액도 405억원, 533억원, 613억원으로 늘어났다.

[서울경찰청 제공=연합뉴스]

경찰이 범죄 유형을 분석한 결과, 금융기관을 사칭하면서 '저금리로 대출을 해주겠다'고 꼬드기는 '대출사기형' 보이스피싱이 올 상반기 발생 사건의 66.7%를 차지할 정도로 다수였다.

경찰·검찰·금융감독원 등을 사칭하면서 '범죄에 연루되셨다', '개인정보가 유출되셨다' 등 거짓말로 돈을 대신 보관해주겠다고 속이는 '기관사칭형'도 여전히 발생 건수의 30%가량을 차지했다.

경찰은 "공공기관이나 금융기관은 전화로 송금·인출을 요구하거나 만나서 돈을 받아 대신 보관해주는 일이 절대로 없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면서 "최근에는 동남아계 외국인이 공범으로 가담하는 사례가 늘어나는 점도 주의할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보이스피싱에 속아 현금 이체 등 피해를 봤을 경우에는 지체 없이 ☎112나 해당 금융회사에 신고해 지급 정지를 신청해야 한다. 보이스피싱 관련 문의나 상담은 금감원 불법사금융피해신고센터(☎1332)로 하면 된다.

hy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7/11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