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공천 대가로 수백만원 받은 구의원 영장 기각…"도망 염려 없어"

서울남부지법
서울남부지법[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지난 6·13 지방선거에서 서울시의회 의원 후보로 공천을 받게 해주겠다며 수백만 원을 받은 혐의를 받는 구의원에 대해 검찰이 청구한 구속영장이 12일 기각됐다.

서울남부지법 이환승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전날 구의원 A(53) 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한 뒤 "수집된 증거자료의 내용, 피의자의 금품 수수액의 규모 등을 감안하면 피의자가 도망하거나 증거를 인멸할 염려가 있다고 보기 어렵다"라며 영장을 기각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11월 시의원 출마 예정이던 B(57) 씨로부터 공천 청탁 명목으로 현금 200만 원을 건네받은 혐의(공직선거법·정치자금법 위반)를 받는다.

경찰 조사 결과 B씨는 자신이 시의원 후보로 확정될 경우 A씨에게 300만 원을 더 건네기로 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하지만 B씨는 지난 3월 시의원 예비후보에 등록한 뒤 중도 사퇴했으며 A씨에게 추가로 돈을 건네지는 않았다. 경찰은 같은 혐의로 B씨 역시 불구속 입건해 수사 중이다.

kih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7/12 05: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