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주말 N 여행] 제주권: '열대야는 물렀거라'…음악과 낭만이 흐르는 밤 바다

협재·함덕서우봉·삼양검은모래·이호테우 4곳 야간 개장

맑고 깨끗한 제주 해변[연합뉴스 자료사진]
맑고 깨끗한 제주 해변[연합뉴스 자료사진]

(제주=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이번 주말(14∼15일) 제주는 대체로 맑은 가운데 무덥겠다.

토요일부터 제주도 내 해수욕장 4곳이 야간 개장한다.

서귀포시 돈내코 계곡 토평마을에서는 마을의 문화와 자연, 먹거리를 즐길 수 있는 '에코파티'가 열린다.

제주시 조천읍 교래리 렛츠런팜엔 대규모 해바라기 꽃밭이 방문객들을 기다린다.

◇ 대체로 맑고 무더워…열대야에 야간 물놀이 '제격'

14일과 15일 모두 북태평양 고기압의 영향으로 대체로 맑고 무더운 날씨를 보이겠다.

16일 아침 최저기온은 23∼25도, 낮 최고기온은 29∼33도로 예상되며, 17일 기온 역시 비슷하겠다.

밤엔 일부 지역에서 열대야가 예상된다. 비가 내릴 확률은 10% 미만이다.

바다의 물결은 제주도 인근 해상에서 0.5∼1.5m 높이로 일겠다.

◇ "제주 밤바다에서 물놀이를"…해수욕장 야간 개장

토요일(14일)부터 협재해수욕장, 함덕서우봉해변, 삼양검은모래해변, 이호테우해변 등 제주시에 있는 해수욕장 4곳이 야간 개장한다.

오후 9시까지 물놀이를 즐길 수 있다.

그 외 해수욕장은 오후 7시에 폐장한다.

제주시 한림읍 협재해수욕장[연합뉴스 자료사진]
제주시 한림읍 협재해수욕장[연합뉴스 자료사진]

협재해수욕장은 새하얀 백사장과 에메랄드빛 바다, 손을 뻗으면 잡힐 것 같은 거리에 있는 비양도가 어우러져 아름다운 풍경을 자아낸다.

수심이 얕고 경사가 완만해 아이들을 동반한 가족 물놀이에 제격이다.

최근 3년간 스마트폰 네비게이션 검색량을 기준으로 한국관광공사가 선정한 여름철 '인기 관광지 10선'에 이름을 올렸다.

함덕서우봉 해변의 피서객들[연합뉴스 자료사진]
함덕서우봉 해변의 피서객들[연합뉴스 자료사진]

함덕서우봉 해변은 수심이 깊지 않고 파도도 세지 않아 가족 동반 피서객이 물놀이를 즐기기 좋다.

해수욕장 주변에는 널찍한 잔디밭이 펼쳐져 있고 산책로도 갖춰져 있다. 해변 동쪽 끝 서우봉에 오르면 해안과 한라산의 풍경을 한눈에 담을 수 있다.

14일엔 록음악 축제인 '스테핑 스톤 페스티벌(Stepping Stone Festival) 2018'이 열린다.

킹스턴 루디스카와 구남과여라이딩스텔라, 바버렛츠, OKFM(김오키 뻐킹 매드니스), 세이수미, 일본의 레게레이션 인디펜던스, 홍콩의 GDJYB, 대만의 셸로우 리브 등이 출연해 흥을 돋운다.

입장료는 없다. 관객들은 기부금을 낼 수 있는데, 환경운동에 쓰일 예정이다.

삼양 검은모래 해변 찜질[연합뉴스 자료사진]
삼양 검은모래 해변 찜질[연합뉴스 자료사진]

삼양검은모래 해변에서는 한여름 태양에 뜨겁게 달궈진 모래에 몸을 묻고 파라솔 아래로 얼굴만 내밀어 찜질하며 온몸에 쌓인 피로를 풀 수 있다.

삼양의 검은모래는 철분이 함유돼 찜질하면 신경통, 관절염, 피부염 등에 효능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스트레스 해소와 다이어트에도 효과가 좋다고 한다.

삼양검은모래 해변 주변에는 밤바다를 감상하기 좋도록 조명시설도 설치돼 있어서 도심 속 피서지로도 사랑받고 있다.

야간 개장한 이호테우 해수욕장[연합뉴스=자료사진]
야간 개장한 이호테우 해수욕장[연합뉴스=자료사진]

제주공항, 제주시내와 가까운 이호테우 해변은 주변에 솔숲을 끼고 있어 야영이 가능하다. 밤이 되면 아름다운 해변 야경도 즐길 수 있다.

이호테우 해변 인근 말 모양 등대가 있는 방파제 주변은 도민과 관광객들에게 사랑받는 산책 장소이기도 하다. 해 질 녘이 되면 불그스레해진 하늘과 등대의 풍경이 어우러져 아름다운 풍경을 자아낸다.

14일과 15일 이호테우 해변에서는 이호테우 야간콘서트가 열린다.

◇ 1만5천㎡ 해바라기 밭에서 태양을 즐겨라

제주의 해바라기 꽃밭[연합뉴스 자료사진]
제주의 해바라기 꽃밭[연합뉴스 자료사진]

제주시 조천읍 교래리 한국마사회 렛츠런팜에서는 '꽃길만 걷게 해줄게'를 주제로 해바라기 축제가 시작됐다.

얼마 전까지 꽃양귀비로 붉게 물들었던 1만5천㎡의 밭이 노오란 해바라기꽃으로 옷을 갈아 입었다.

이번 축제에서는 추억의 보물찾기, 해바라기 포토존, 페이스 페인팅, 캐리커처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푸드트럭 존과 해바라기 제품 판매 공간이 구성돼 풍성한 먹거리도 즐길 수 있다.

국내 최고 몸값의 씨수말도 구경하고 30분 코스로 마차 투어를 할 수 있다.

◇ 돈내코 계곡 물에 '풍덩'

돈내코 계곡 원앙폭포[연합뉴스 자료사진]
돈내코 계곡 원앙폭포[연합뉴스 자료사진]

제주엔 에메랄드 빛 계곡이 있다. 도민들이 즐겨 찾는 서귀포시 돈내코 계곡 원앙폭포가 바로 그 곳.

이국적인 색감을 자랑하는 폭포와 난대 상록수림이 극한의 청량감을 선사한다.

얼음물을 떠올리게 하는 계곡 물의 온도는 더위를 단번에 가시게 한다.

돈내코 계곡 인근 토평마을에서는 14일 오후 1시 '돈내코 나비길 에코파티'가 열린다.

해설사와 함께하는 석주명 나비길 탐방, 문화공연, 독특한 감귤즙을 맛볼 수 있는 소믈리에 체험, 돈내코 원앙폭포 물놀이 체험, 토평마을 한상차림 로컬푸드 체험 등이 진행된다.

곳곳에 정자와 의자 그늘이 많아 편안히 쉴 수 있다.

티몬이나 제주관광협회가 운영하는 사이트 탐나오(tamnao.com)에서 예약하면 참가할 수 있다.

jiho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7/13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