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신정초등학교 '석면문제 해결요구' 집단 등교거부 사태(종합)
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울 신정초등학교 '석면문제 해결요구' 집단 등교거부 사태(종합)

전교생 3분의 1 현장체험학습 신청…학부모들, 후속대책 촉구

서울 신정초 학부모들, 석면공사 취소 후속대책 요구
서울 신정초 학부모들, 석면공사 취소 후속대책 요구(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신정초등학교 석면문제 학부모 비상대책위원회가 10일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석면제거공사 취소에 따른 후속대책과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면담을 요구하고 있다. 신정초는 올해 여름방학에 석면제거공사를 진행할 예정이었으나 학부모 반발로 취소했다. 2018.8.10 jylee24@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서울의 한 초등학교 학부모들이 석면문제 해결을 요구하며 자녀를 학교에 보내지 않고 있다.

신정초등학교 석면문제 학부모 비상대책위원회는 10일 종로구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석면제거공사 취소에 따른 후속대책과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면담을 요구했다.

신정초 전교생(1천824명)의 3분의 1이 넘는 681명의 학생이 현장체험학습을 신청한 뒤 이날 학교에 나오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개학 직후 체험학습을 가는 경우가 드물다는 점을 고려하면 사실상 등교거부다.

서울시교육청에 따르면 강서구 신정초는 이번 여름방학을 이용해 석면제거공사를 벌일 예정이었으나 공사가 부실하게 이뤄지면 오히려 학생건강을 위협할 수 있다는 학부모 반발이 거세 공사를 취소했다.

당시 신정초는 석면제거공사로 공기 중에 흩어진 석면가루가 바닥 등에 내려앉은 것을 방지하기 위해 실내공간을 모두 비닐로 덮어씌우는 '비닐보양' 작업까지 마친 상황이었다.

신정초는 공사취소 이후 비닐을 떼어내고 청소한 뒤 모든 교실 실내공기 질을 측정했다. 측정결과 석면농도가 학교보건법상 기준치(1㎤당 0.01개) 이하로 나타났고 신정초는 지난 8일 개학했다.

학부모 비대위는 공기 중 석면농도를 측정하는 방식을 믿지 못한다는 입장이다.

이들은 우선 천장마감재에서 석면이 날리지 않도록 방지조처 후 정밀청소를 실시하고 전자현미경을 동원해 검사해달라는 3대 요구사항을 내놨다.

서울에서 이번 여름방학 석면제거공사를 진행하는 32개 학교는 공사 후 석면이 남아있지 않도록 현미경을 이용해 검사할 예정이다. 규정상으론 공기 중 석면농도를 측정하면 충분하지만, 석면에 대한 학부모 불안이 크다는 점이 고려됐다.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석면제거공사를 안 한 학교에 현미경을 이용한 방식을 적용한 전례가 없다. 청소도 했고 공기 중 석면농도도 기준치 이하로 나왔다"면서 신정초 학부모 요구를 수용하는 데 어려움을 나타냈다.

jylee2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8/10 17: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