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노인 상대 거액 윷도박판 개장 조폭 등 2명 구속

'신출귀몰' 광주천·영산강변 오가며 경찰 단속 피해

불법 도박
불법 도박[연합뉴스 TV 제공]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도심을 관통하는 광주천변 등을 오가며 거액의 윷놀이 도박판을 벌인 조폭 등 일당이 붙잡혔다

광주 북부경찰서는 주로 노인들을 모아 거액의 윷도박판장을 벌인 혐의(도박개장 등)로 조직폭력배 구모(46)씨와 문모(52)씨를 구속했다고 13일 밝혔다.

구씨 등은 올해 1월부터 7월까지 광주 지역 곳곳에서 윷도박판을 벌여 10% 수수료를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광주 북구의 한 정자에서 노인들을 모집해, 광주천변·영산강변·공공건물 주차장 등으로 장소를 옮겨가며 도박판을 벌였다.

한쪽 편에 돈을 걸어 이긴 쪽이 상대편 돈을 모두 가져가는 방식으로, 한판당 수백만의 현금이 오갔다.

구씨 등은 이긴 쪽으로부터 딴 돈의 10%를 수수료로 받아 챙겼다.

피의자들의 금융거래를 조회한 결과 도박장 개장 수익금으로 추정되는 8천여만원이 입금돼, 윷도박판에서 오간 돈은 수억원대에 이를 것으로 추산된다.

실제로 한 피해자는 약 4천만원을 도박판에서 탕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도박판에서 거액을 탕진한 한 피해자의 익명 투서를 받은 경찰은, 3개월여 동안 이들을 추적하며 망원렌즈를 동원한 촬영 등으로 증거를 수집해 검거했다.

보복이 두려워 신고하지 못한 피해자들은 가명으로 진술을 받기도 했다.

그러나 구씨 등은 오랜 기간 도박장을 개장해 온 정황이 있음에도 직접 증거가 있는 3개월 동안의 혐의만 인정해 "도박장 개장으로 600만원만 벌어들였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구씨 등에 계좌에 입금된 현금의 출처를 확인해 여죄를 추궁할 예정이다.

pch8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9/13 08: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