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제주도 전역 호우특보…도로·건물 침수, 하수관 역류 속출

시간당 최고 80㎜ 장대비, 한라산 성판악 312.5㎜

(제주=연합뉴스) 전지혜 기자 = 제주도 전역에 많은 비가 내려 도로와 건물 침수가 잇따르고 있다.

폭우에 잠긴 도로
폭우에 잠긴 도로(서귀포=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13일 오전 호우경보가 내려진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 남원의례회관 앞 도로가 불어난 빗물로 완전히 잠겨 있다. jihopark@yna.co.kr

13일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현재 제주도 산지·남부·동부·북부에는 호우경보, 서부에는 호우주의보가 각각 발효 중이다.

전날부터 이날 오전 9시까지 지점별 누적 강수량은 제주 94.1㎜, 서귀포 172.8㎜, 성산 251.8㎜, 고산 12.2㎜, 태풍센터 311㎜, 신례 238.5㎜, 산천단 207㎜, 한라산 성판악 312.5㎜, 한라생태숲 257.5㎜, 윗세오름 204㎜ 등이다.

시간당 최고 80㎜ 이상의 강한 빗줄기에 중산간 일대 도로 곳곳이 물에 잠겨 차량 운행에 차질이 빚어졌다. 이날 오전 9시 25분께 서귀포시 남원읍 남원의례회관 앞 도로에서는 1.5t 트럭이 불어난 물에 고립됐다가 119에 구조되기도 했다.

폭우에 또 물바다 된 제주 복합체육관
폭우에 또 물바다 된 제주 복합체육관(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호우경보가 내려진 13일 오전 제주 종합체육경기장 복합체육관이 폭우로 침수되자 체육관 관계자들이 빗물을 빼내고 있다. 지난달 제주를 내습한 태풍 '솔릭' 당시 지붕이 파손돼 침수피해를 겪은 제주시 복합체육관은 이번 폭우로 보수공사가 채 끝나기도 전에 또다시 비 피해를 봤다.
bjc@yna.co.kr

지난달 태풍 '솔릭' 당시 지붕이 파손되고 침수피해를 겪은 제주시 복합체육관은 보수공사가 채 끝나기도 전에 많은 비가 내리면서 다시 침수돼 양수기 등을 이용해 물을 퍼내고 있다.

곳곳에서 하수관이 역류하기도 했다.

제주공항에도 호우경보와 윈드시어경보가 내려졌다. 하지만 아직 항공편 운항에는 큰 차질은 발생하지 않았다.

기상청은 지속적으로 남동풍이 유입되고 지형효과가 더해지면서 이날 제주에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50㎜ 이상의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고 예보했다.

비는 14일 오후까지 계속될 전망이다. 예상 강수량은 30∼80㎜, 많은 곳은 120㎜ 이상이다.

제주도 재난안전대책본부는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비상 1단계에 돌입했다. 대책본부는 재난문자 메시지를 통해 "국지성 호우로 저지대 침수 등 피해가 우려되니 안전에 유의하라"고 당부했다. 제주에 300㎜ 넘는 폭우...기상청 예보 빗나가 / 연합뉴스 (Yonhapnews)[https://youtu.be/L7XxP2gf9RM]

고립 차량 운전자 구조하는 119구조대원
고립 차량 운전자 구조하는 119구조대원(서귀포=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호우경보가 내려진 13일 오전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 남원의례회관 앞 도로에서 119구조대원들이 고립된 차량의 운전자를 구조하고 있다. jihopark@yna.co.kr

atoz@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9/13 09: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