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뉴스 홈

다국어 사이트 바로가기
영어
중국어
일본어
아랍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패밀리 사이트 바로가기
뉴스Y
한민족센터
축제장터
이매진
콘텐츠판매

로그인



광고배너

기본 서비스

검색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 미투데이
  • RSS


속보

핫이슈
  1. 1
  2. 1
  3. 1
  4. 1
  5. 1

광고배너


스포츠분야 뉴스입니다.

전체기사
야구
축구
골프
농구
배구
바둑
데얀, K리그 MVP..감독상은 최용수 '서울 천하'(종합)기사 공유하기
트위터와페이스북
종합5개SNS
기사보기옵션

데얀, K리그 MVP..감독상은 최용수 '서울 천하'(종합)

올해의 선수 데얀
올해의 선수 데얀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3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홍은동 그랜드힐튼호텔에서 열린 2012 현대오일뱅크 K-리그 대상 시상식에서 FC서울 데얀이 최우수선수상(MVP)을 차지한 뒤 소감을 밝히고 있다. 2012.12.3 see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2년 연속 K리그 득점왕을 차지한 '몬테네그로 특급' 데얀(서울)이 2012년 프로축구를 빛낸 최우수선수(MVP)로 뽑혔다.

또 FC서울을 챔피언으로 이끈 최용수 감독은 올해의 감독상을 받았고, FC 서울은 베스트팀으로 선정되는 등 올해 시상식은 '서울 천하'가 됐다.

데얀은 3일 오후 서대문구 홍은동 그랜드힐튼호텔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2 현대오일뱅크 K리그 대상 시상식에서 MVP로 선정됐다.

데얀은 기자단 투표에서 총 116표 가운데 92표의 압도적인 표를 얻어 올해 개인 통산 최다골(141골) 기록을 달성한 '라이언킹' 이동국(전북·19표)을 73표 차로 제치고 K리그 최고의 별로 우뚝섰다.

올해 K리그에서 42경기에 나서 31골(경기당 평균 0.74골)을 터트려 K리그 통산 한 시즌 최다 득점 기록을 세운 데얀은 2년 연속 득점왕에 올랐을 뿐 아니라 K리그 통산 외국인 최다 득점(122골) 기록까지 달성했다.

데얀은 MVP, 베스트 11 공격수 부문, 득점상, 팬타스틱 플레이어(FAN-tastic Player) 등 4관왕에 올랐다.

데얀은 "처음 한국에 왔을 때 이렇게 좋은 성적을 내리라고는 기대하지는 못했다"며 "프로 선수로서 팬들에게 최선의 모습을 보여주겠다는 생각으로 하루하루를 지내고 있다"고 기뻐했다.

감독상도 서울에서 나왔다.

2년 만에 서울을 우승으로 이끈 최용수 감독은 78표를 얻어 올해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우승에 빛나는 울산의 김호곤 감독(29표)을 49표 차로 따돌리고 수상의 영예를 맛봤다.

최 감독은 지난해 4월 황보관 감독의 갑작스러운 사퇴로 '감독 대행'을 맡아 처음 지휘봉을 잡은 뒤 팀을 정규리그 3위로 이끌었다.

올해 '대행 꼬리표'를 뗀 최 감독은 정식 감독으로 시즌을 치러 당당히 팀을 우승으로 이끌어 '준비된 지도자'로 인정을 받게 됐다.

1994년 서울의 전신인 안양 LG에서 처음 프로생활을 시작해 2000년 우승 당시 MVP를 차지한 최 감독은 2001~2005년까지 일본 J리그에서 뛰다가 2006년 서울에 플레잉 코치로 복귀했다. 이후 코치와 수석코치 생활을 거쳐 7년 만에 '우승 감독'의 타이틀을 따내는 결실을 맛봤다.

특히 최 감독은 K리그에서는 처음으로 신인왕(1994년), MVP(2000년), 감독상(2012년)을 한 팀에서 뛰면서 받는 진기록도 남겼다.

올해의 감독
올해의 감독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3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홍은동 그랜드힐튼호텔에서 열린 2012 현대오일뱅크 K-리그 대상 시상식에서 감독상을 수상한 최용수 감독이 소감을 밝히고 있다. 2012.12.3 seephoto@yna.co.kr
생애 한 번뿐인 신인 선수상은 이명주(포항)에게 돌아갔다.

올 시즌 5골6도움의 걸출한 성적을 올린 이명주는 신인답지 않은 차분한 플레이와 뛰어난 득점력을 선보이며 104표의 압도적 지지를 받아 이한샘(광주·8표)과 박선용(전남·4표)을 제치고 신인왕을 수상했다.

베스트 11은 K리그 우승팀인 서울이 휩쓸었다.

서울은 골키퍼 이용대를 필두로 수비수 아디, 미드필더 하대성과 몰리나, 공격수 데얀 등 5명의 베스트 11을 배출했다.

'AFC 올해의 선수'인 이근호(울산), 황진성(포항), 정인환(인천), 김창수(부산), 곽태휘(울산), 이동국(전북)도 베스트 11로 뽑혔다.

MVP, 신인선수상, 베스트11, 올해의 감독상은 각 팀이 제출한 후보 명단을 놓고 후보선정위원회가 올 시즌 라운드별 베스트11 및 맨오브더매치 선정 횟수 및 평점, 경기 기록과 팀 공헌도 등을 종합 평가해 부문별 약 3∼4배수의 후보를 선별한 뒤 언론사 투표로 최종 수상자를 가렸다.

한편 축구팬이 직접 뽑는 '아디다스 올인 팬타스틱 플레이어(FAN-tastic Player)'의 영예는 MVP로 뽑힌 데얀이 선정돼 겹경사를 맞았다.

데얀은 이번 시즌 31골로 득점상을, 몰리나(서울)는 19도움으로 도움상을 차지해 각각 500만원과 300만원의 상금을 챙겼다.

이번 시즌 전경기-전시간 출전에 빛나는 골키퍼 김용대(서울)와 K리그 최초로 600경기 출전의 금자탑을 쌓은 골키퍼 김병지(경남)가 나란히 특별상을 받아 기념패와 상금 500만원을 받았다.

'비바 K리그 올해의 골'은 강력한 프리킥골을 선보인 보스나(수원)에게 돌아갔다.

올해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우승에 빛나는 울산 현대, 고(故) 문선명 통일교 총재, 송종국 TV조선 해설위원, 송영길 인천광역시장, 염홍철 대전광역시장, 최동혁 K리그 명예기자 취재팀장, 홍명보 감독과 올림픽 축구대표팀의 K리그 소속 선수 6명, K리그 명예 홍보팀장인 안정환 등은 공로패의 주인공이 됐다.

울산은 페어플레이상도 함께 받아 기쁨이 두 배가 됐다.

이밖에 최명용 전임심판과 김용수 전임심판은 각각 최우수 주심과 최우수 부심에 선정됐고, 성남 일화 U-15팀인 풍생중은 올해의 유소년 클럽상을 받았다.

또 수원 삼성은 홈 구장의 뛰어난 잔디 관리로 그린 스타디움상을, 가장 많은 관중을 모은 서울은 풀 스타디움상을, 가장 많은 관중 증가를 보인 제주 유나이티드는 플러스 스타디움상을 각각 수상했다.

◇2012 현대오일뱅크 K리그 대상 부문별 수상자

△최우수선수상(MVP)= 데얀(서울)

△신인선수상= 이명주(포항)

△베스트11= 김용대(서울·골키퍼) 아디(서울) 정인환(인천) 곽태휘(울산) 김창수(부산·이상 수비수) 이근호(울산) 황진성(포항) 하대성(서울) 몰리나(서울·이상 미드필더) 데얀(서울) 이동국(전북·이상 공격수)

△감독상= 최용수(서울)

△득점상= 데얀(서울·31득점)

△도움상= 몰리나(서울·19도움)

△특별상= 김병지(경남) 김용대(서울)

△최우수심판상= 최명용(주심) 김용수(부심)

△페어플레이팀= 울산 현대

△베스트팀= FC서울

△축구팬이 뽑은 팬타스틱 플레이어= 데얀(서울)

△올해의 유소년클럽= 성남 일화 U-15팀(풍생중)

horn90@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2012/12/03 17:32 송고

관련기사
<프로축구> "'아시아 대표' 김신욱, 도전해야 성공하죠"| 2012/12/03 16:29
<프로축구> 해외이적설 윤석영 "뛸 수 있는 데 가고 싶다"| 2012/12/03 15:24
당성증 대구FC 신임 감독 "신생팀 티 떨치겠다"| 2012/12/03 14:40
<프로축구결산> ④외국인 공격수 전성시대…이동국 고군분투(종합)| 2012/12/02 18:56

그 외 기사 모음


광고


많이 본 사진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