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스포츠(축구)

뉴스 홈 > 스포츠 > 축구

<여자축구> 전가을, 국내선수 최초로 미국무대 진출

(서울=연합뉴스) 차병섭 기자 = 여자실업축구 인천 현대제철의 '테크니션' 전가을(28)이 국내선수 최초로 미국 무대에 진출한다.

인천 현대제철 관계자는 1일 "전가을이 미국프로여자축구리그(NWSL) 웨스턴 뉴욕 플래시에 입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전가을이 인천 현대제철과 계약기간 1년이 남아있으며 임대형식으로 미국에 진출한다"면서 "이르면 다음주 초 공식 발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전가을은 2015 캐나다 여자 월드컵 코스타리카와의 조별리그 2차전(2-2 무승부)에서 두 번째 골을 성공시키며 한국에 사상 첫 월드컵 승점을 안기는 등 국가대표팀에서 꾸준히 활약해왔다.

국제축구연맹(FIFA) 여자축구 세계랭킹 1위인 미국은 국내 리그 역시 세계 최고 수준일 뿐 아니라 앨릭스 모건(포틀랜드 손스) 등 스타플레이어들도 많아 시장 규모가 크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밖에 여자국가대표팀 주장을 맡고 있는 조소현(인천 현대제철) 역시 일본 무대 진출을 추진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전가을(연합뉴스 자료사진)
전가을(연합뉴스 자료사진)

bschar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01/01 13:0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