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스포츠(축구)

뉴스 홈 > 스포츠 > 축구

신태용호 1차전 상대 기니 감독 "한국에 대한 정보 없어"

"목표는 16강 진출"

훈련 지켜보는 기니 만주 디알로 감독
훈련 지켜보는 기니 만주 디알로 감독(전주=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20일 전주에서 개막하는 'FIFA U-20 월드컵 코리아 2017'에 참가한 기니 대표팀의 만주 디알로 감독이 17일 전주 덕진구 U-20 월드컵훈련장에서 선수들의 훈련을 지켜보며 생각에 잠겨 있다. 2017.5.17
jjaeck9@yna.co.kr

(전주=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한국 대표팀과 조별리그 1차전에서 맞붙는 기니 대표팀의 만주 디알로 감독이 한국 대표팀에 대한 분석을 제대로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디알로 감독은 19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 "한국 U-20 대표팀에 관한 정보는 거의 없다"라며 "그동안 한국 팀에 관해 큰 관심을 두지 않았고, 한국과 세네갈의 평가전도 집중적으로 보진 않았다"라고 밝혔다.

이어 "한국뿐만이 아니라 잉글랜드, 아르헨티나와 줄줄이 경기를 치러야 하는데, 지금부터 철저히 분석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한국 대표팀을 분석하지 않은 이유를 재차 묻자 "아프리카 예선을 치를 때도 상대 팀에 관해 많은 정보를 갖고 경기를 치른 게 아니었다"라며 "한국을 상대로만 분석 없이 경기에 나서는 것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디알로 감독은 또한 "2015년 칠레에서 열린 U-17 월드컵에서 한국에 졌다는 것은 기억하고 있다"라며 "한국 대표팀이 역동적인 플레이를 펼치고 있고, 많이 성장했다는 것을 알고 있지만 큰 걱정은 안 한다"라고 말했다.

목표를 묻는 말엔 "조별리그를 통과하고 16강에 진출하는 것이 첫 번째 목표"라고 밝혔다.

U-17 월드컵에서 한국전에 나섰던 기니의 미드필더 알세니 수마는 "당시 한국 대표팀은 역동적인 팀이었다"라며 "그러나 현재 한국전에 관해선 아무런 생각이 없다"라고 말했다.

그는 본인만의 장점이 무엇인지 묻는 말에 "내일 경기에서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cy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5/19 16:3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