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호곤 "히딩크 측근 카톡 받았지만 결정 권한 없었다"

"기술위원장 맡기 전으로 외국인 감독 거론되지 않아"
히딩크 측 카톡 "남은 2경기만 감독 선임하고 본선 감독은 진출 확정 후 찾아야"

김호곤 대한축구협회 기술위원장 [연합뉴스 자료 사진]
김호곤 대한축구협회 기술위원장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히딩크 측으로부터 카톡 문자를 받았지만 그 당시 나는 기술위원장으로 선임되기 전이라 대표팀 감독 선임에 대한 권한이 전혀 없었다. 이후 히딩크 측과 전화통화를 포함해 어떤 접촉도 없었다."

김호곤 대한축구협회 기술위원장은 14일 거스 히딩크 전 감독이 측근을 통해 한국 대표팀 사령탑을 맡을 의향을 이미 6월에 전달했다고 주장해 '진실 공방'으로 번지는 것과 관련해 이같이 해명했다.

축구협회 부회장을 맡은 김 회장은 6월 19일 노제호 히딩크재단 사무총장으로부터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문자를 받았다.

SNS 문자에는 "부회장님, 2018 러시아 월드컵 한국 국대 감독을 히딩크 감독께서 관심이 높으시니 이번 기술위원회에서는 남은 두 경기만 우선 맡아서 월드컵 본선 진출시킬 감독 선임하는 게 좋을 듯합니다. 월드컵 본선 감독은 본선 진출 확정 후 좀 더 많은 지원자 중에서 찾는 게 맞을 듯해서요"라고 돼 있다.

김호곤 기술위원장이 공개한 카톡 내용
김호곤 기술위원장이 공개한 카톡 내용

히딩크 감독이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경질되면서 공석이 된 한국 대표팀 사령탑 자리에 관심이 있지만 월드컵 최종예선 2경기 감독과 본선 때는 감독을 분리해 선임해야 한다는 점을 제안하는 내용이다.

사실상 다른 감독이 본선 진출을 시키면 러시아월드컵 본선에서는 히딩크 감독이 한국대표팀을 맡고 싶다는 뜻으로 읽힌다.

김 위원장도 "그때 왜 이런 문자가 왔나 하고 생각했을 뿐 크게 마음에 두지 않았다. 슈틸리케 감독이 경질되고 새 감독을 걱정하는 상황이었지만 내국인 감독을 선임하는 분위기였다. 이후에도 히딩크 측과 전화통화를 하거나 접촉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실제로 김 위원장은 1주일 후인 26일 기술위원장으로 선임됐다.

당시는 이용수 전 위원장이 사퇴하면서 차기 감독의 자격 조건으로 '월드컵 본선 진출 경험이 있는 내국인'으로 제시해 허정무 한국프로축구연맹 부총재가 유력 후보로 떠올랐던 시점이다.

김 위원장은 "이걸 두고 히딩크 감독이 대표팀 감독을 맡겠다고 공식 제안한 것처럼 말하는 건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면서 "기술위원장이 되고서도 전체적으로 외국인 감독을 후보로 전혀 고려하지 않는 분위기였다"고 덧붙였다.

chil881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9/14 23:2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