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콜롬비아 축구협회, 인종차별 사과 "부적절한 행동이었다"

대한축구협회는 징계요구 "해당 선수에게 적절한 조치 취해달라"

기성용에게 '눈찢기' 동작 하는 콜롬비아 에드윈 카르도나
기성용에게 '눈찢기' 동작 하는 콜롬비아 에드윈 카르도나(서울=연합뉴스) 10일 수원월드컵 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과 콜롬비아의 평가전에서 콜롬비아 에드윈 카르도나(원안)가 기성용을 향해 인종차별 행동인 '눈찢기'를 하고 있다. 2017.11.10 [MBC 중계화면 캡처=연합뉴스]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대한축구협회는 11일 오전 콜롬비아 축구협회로부터 경기 중 발생한 인종차별 행위에 관한 사과 공문을 받았다고 밝혔다.

대한축구협회는 "콜롬비아 축구협회는 라몬 헤수룬 회장 명의로 공문을 보내왔다"라면서 관련 내용을 소개했다.

콜롬비아 축구협회는 "한국을 방문한 콜롬비아 축구대표팀을 따뜻하게 맞이해주고 협조해 주셔서 감사드린다"라며 "그런데도 10일 열린 친선경기 도중 에드윈 카르도나 선수가 한국 선수들을 향해 부적절한 행동을 한 것에 관해 한국대표팀과 한국 국민에게 정중히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이러한 행위가 다시는 일어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한국의 승리를 축하하며, 내년 러시아월드컵에서 한국대표팀의 선전을 바란다"고 전했다.

콜롬비아 축구협회로부터 사과 공문을 받은 대한축구협회는 11일 오후 회신 공문을 보냈다.

협회는 공문을 통해 "어제 경기에서 콜롬비아 선수가 불미스러운 행위를 해 대단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국제축구연맹(FIFA)이 최근 이러한 행위를 심각하게 다루고 있는 만큼, 해당 선수에 관해 콜롬비아 축구협회 차원의 적절한 조치가 있기를 바란다"고 요구했다.

한편 콜롬비아 축구대표팀 미드필더 에드윈 카르도나(25·보카 주니어스)는 10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한국과 콜롬비아의 평가전에서 한국이 2-0으로 앞선 후반 18분 한국 선수들과 몸싸움을 벌이다 기성용(스완지시티)을 바라보며 양손으로 자신의 눈을 찢고 입을 벌리는 행동을 했다. 명백히 동양인을 비하하는 행동이었다.

그는 11일 오전 콜롬비아 축구협회 홈페이지를 통해 사과 영상을 올렸다.

cy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1/11 15:2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