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프로농구 전자랜드, 오리온 꺾고 7연승 질주(종합)

DB에 패한 kt 6연패…'라틀리프 20-20' 삼성, 현대모비스 제압

전자랜드와 오리온 경기 모습. [KBL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태종 기자 =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가 고양 오리온을 꺾고 파죽의 7연승을 내달렸다.

전자랜드는 11일 인천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정규리그 홈 경기에서 브랜든 브라운과 조쉬 셀비 두 외국인 선수의 활약을 앞세워 오리온을 80-71로 물리쳤다.

브라운이 17점, 11어시스트의 더블 더블 활약에 5스틸과 4블록을 기록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셀비도 22점, 5어시스트로 힘을 보탰다.

전자랜드는 7연승을 질주하며 2008-2009시즌 세웠던 팀 최다 연승(8승)에 바짝 다가섰다.

3위(8승 4패)를 지키며 선두 서울 SK와 격차도 두 경기차로 좁혔다. 2위 원주(8승 3패)와는 반 경기 차이다.

9위 오리온은 3연패에 빠져 3승 9패가 됐다.

전자랜드는 2쿼터까지 44-43으로 근소하게 앞섰다.

그러나 3쿼터 시작 2분 50초 만에 셀비가 무려 10점을 쏟아부으며 54-45로 점수를 벌려 나갔다.

3쿼터를 67-61로 앞선 전자랜드는 4쿼터 시작 브라운과 박찬희의 연속 득점으로 71-61, 10점 차로 달아났다.

4분 49초까지 73-64로 앞서간 전자랜드는 오리온 김강선에게 속공을 내줬으나, 박찬희의 3점 슛으로 맞받았다.

3분여를 남기고 오리온의 공격을 막아낸 뒤 강상재가 팁인을 성공해 78-66, 12점 차로 벌리며 사실상 승부를 결정지었다.

전자랜드는 무려 15개의 스틸로 6개에 그친 오리온을 압도했다.

오리온의 버논 맥클린은 24점, 7리바운드로 분투했으나 팀 연패를 끊지 못했다.

DB와 kt의 경기 모습. [KBL 제공=연합뉴스]

원주종합체육관에서 열린 경기에서는 원주 동부가 주전들의 고른 활약으로 부산 kt를 82-73으로 역전승을 거뒀다.

kt는 6연패 늪에 빠졌다.

DB는 3쿼터까지 54-59로 끌려갔다.

그러나 4쿼터 시작화 함께 두경민의 3점포와 서민수의 자유투 1개로 1분 만에 58-59로 추격한 뒤 디온테 버튼의 골 밑 득점으로 2분 만에 60-59로 경기를 뒤집었다.

이어 kt가 무리한 슛을 난사하는 사이 서민수의 득점에 두경민의 3점 슛까지 터지면서 65-59로 점수 차를 벌렸다.

5분 30초를 남기고는 김주성의 3점 슛까지 더해지며 70-62로 달아났다.

kt는 DB의 방심을 틈타 허훈과 웬델 맥키네스의 득점으로 4점 차까지 추격했다.

그러나 DB는 3분을 남기고 버튼의 덩크슛으로 74-68로 만든 뒤 김주성이 골밑 득점을 올리며 kt의 추격 의지를 꺾었다.

울산동천체육관에서 열린 경기에서는 서울 삼성이 리카르도 라틀리프의 맹활약을 앞세워 울산 현대모비스의 추격을 78-70으로 뿌리쳤다.

삼성은 6승 7패로 8위에서 6위로 올라서며 선두권 추격의 발판을 마련했다. 5위 현대모비스는 6승 6패(5위)가 됐다.

라틀리프는 이날 35점 24리바운드를 하며 '20-20'을 달성했다. '더블 더블' 연속 경기도 48경기로 늘렸다.

삼성은 3쿼터까지 56-52로 쫓겼으나, 라틀리프가 공수에서 맹활약하며 귀중한 1승을 챙겼다.

taejong75@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1/11 18:5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