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상에 발목 잡힌 피겨 박소연, ISU 그랑프리 최하위(종합)

총점 135.79점으로 부진…러시아 메드베데바 224.39점 우승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선수 박소연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베테랑 박소연(20·단국대)이 부상 후 처음으로 출전한 국제빙상경기연맹(ISU) 그랑프리 대회에서 12명의 출전 선수 중 최하위에 그쳤다.

박소연은 11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ISU 그랑프리 4차 대회 NHK트로피 여자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35.19점, 예술점수(PCS) 50.06점, 감점 1점을 합쳐 84.25점을 받았다.

그는 전날 받은 쇼트프로그램 51.54점을 합해 총점 135.79점에 머물렀다.

지난해에 기록한 자신의 ISU 공인 최고 점수 185.19점보다 49.4점이 부족하다.

12명의 선수 중 3번째로 나선 박소연은 아랑훼즈 협주곡(Aranjuez Mon Amour)에 맞춰 연기를 시작했다.

출발은 약간 흔들렸다. 첫 번째 연기인 트리플 루프를 시도하다 착지가 흔들리면서 한 손으로 은반을 짚었다.

그는 이어 싱글 악셀-더블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를 뛰었다. 그는 당초 프리스케이팅 두 번째 점프 과제를 더블 악셀-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로 처리하나 몸 상태가 좋지 않아 난조를 조정한 것으로 보인다.

세 번째 연기 과제인 트리플 플립은 클린 처리하면서 수행점수(GOE) 0.10점을 얻었다.

스텝 시퀀스(레벨3)와 플라잉 카멜 스핀으로 호흡을 고른 박소연은 더블 악셀-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에서 언더로테이티드(under rotated·점프의 회전수가 90도 이상 180도 이하로 모자라는 경우) 판정을 받았다. GOE 0.50점이 깎였다.

이어진 트리플 살코에서도 언더로테이티드 판정을 받은 뒤 넘어졌다.

트리플 루프-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는 싱글 루프-싱글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로 뛰었다.

마지막 과제인 더블 살코를 소화한 박소연은 코레오그래픽 시퀀스(레벨1), 체인지 풋 콤비네이션 스핀(레벨3), 레이백 스핀(레벨4)을 차례대로 수행하며 연기를 마쳤다.

박소연은 지난해 12월 훈련 도중 왼쪽 복숭아뼈가 부러진 뒤 오랜 기간 회복과 재활 훈련에 매진했다.

그는 지난 7월 2018 평창동계올림픽 대표 선수 1차 선발전에서 복귀했지만, 부상 여파로 종합 6위에 그쳤다.

지난달 출전 예정이었던 ISU 시니어 그랑프리 1차 대회 출전도 컨디션 악화로 포기했다.

우승은 총점 224.39점을 기록한 러시아 예브게니아 메드베데바가 차지했다.

cy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1/11 18:5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