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文대통령 "바둑, 국민에게 큰 자부심…바둑진흥 뒷받침"

"바둑에서 '꼼수가 정수 이길 수 없다' 이치 배워"

문 대통령, 민주평통 자문회의 개회사
문 대통령, 민주평통 자문회의 개회사(강릉=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31일 오후 강원도 강릉 교동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제18기 민주평통 자문회의 전체회의에서 개회사 하고 있다. 2017.10.31
scoop@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바둑은 척박한 환경 속에서 세계 최강자 계보를 이어가며 우리 국민에게 큰 자부심을 심어줬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경기도 화성시 동탄 신도시 여울공원에서 열린 '2017 대한민국 바둑대축제' 영상메시지를 통해 조남철 국수와 김인·조훈현·서봉수·유창혁·이창호·이세돌·박정환 등의 이름을 언급하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수천 년의 역사를 지닌 우리 바둑은 세계 최고의 실력으로 대한민국의 위상을 드높여 왔다"며 "정부는 바둑 기사들이 혼신의 승부를 다하듯 바둑진흥을 뒷받침하겠다"고 강조했다.

구체적 진흥 방안으로는 어린이·여성·장애인·노인을 위한 바둑교실 지원, 외국 유망주·지도자 초청 교육, 바둑지도자·전문기사 육성 등을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나도 바둑을 아주 좋아한다"면서 "크게 보고 멀리 내다보고 전체를 봐야 한다는 것, 세력과 실리가 조화돼야 힘을 발휘할 수 있다는 것, 꼼수가 정수를 이길 수 없다는 이치를 깨달았다"고 언급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이창호 9단과 추궈홍 주한중국대사가 한 팀을 이뤄 베이징에 있는 창하오 9단-노영민 주중대사 원격으로 화상 페어 바둑 대결을 벌이는 '반상 외교'도 펼쳐졌다.

문 대통령은 "행사 취지 중 흑백 외교로 한중관계 개선에 기여한다는 내용을 봤다"며 "나라를 걱정하는 바둑인들의 깊은 마음에 감사하고 기뻤다"고 덧붙였다.

kj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1/11 19:02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